컨텐츠 바로가기

"수상 스포츠 안전모 쓰고 찰칵"…문 전 대통령 퇴임 후 첫 휴가 사진 '대공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난 5월 퇴임 후 7박8일 일정으로 첫 여름 휴가를 떠난 문재인 전 대통령이 8일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의 평산마을로 돌아왔다.

문 전 대통령은 퇴임 후 첫 여름 휴가를 제주도로 떠났다.

이날 문 전 대통령의 인스타그램에는 휴가 기간 동안 찍은 인증샷 17장이 공개됐다.

문 전 대통령 부부는 제주에 머무르는 동안 해수욕, 한라산 산행, 올레길 탐방 등을 즐겼다. 이미 일부 사진은 공개 된 바 있다.

탁현민 전 청와대 의전비서관도 함께 해수욕을 즐기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3일에는 송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제주시갑)과 강창일 전 주일대사, 김성수 제주한라병원장과 저녁식사를 했다. 5일에는 오영훈 제주지사를 비롯해 제주 4·3 희생자유족회를 만났다.

7일에는 제주시 한림읍 금악성당, 성클라라 수도원을 방문했다.

특히 사진 속 문 전 대통령은 편안한 해변 복장, 산행 복장 뿐 아니라 해양스포츠를 즐기기 위해 안전모를 착용한 모습이 눈길을 끌었다.

소탈한 퇴임 후 생활을 사진을 통해 보여준 것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