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통령실 "박순애 사의, 확인불가…대통령, 챙겨보겠단 뜻"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연합뉴스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하는 윤석열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여름휴가를 마친 윤석열 대통령이 8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로 출근, 기자들과 약식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2.8.8 [대통령실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이동환 기자 = 대통령실은 8일 사퇴설이 확산하는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의 사의 표명 여부 등 거취에 대해 "박 장관 관련해서 오늘 이 자리에서 확인해드릴 만한 내용은 없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이날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관계자는 박 장관의 사표 제출 여부에 대해선 "사표를 냈느냐 안 냈느냐는 저희가 확인해드릴 수 없는 사안"이라며 "제가 듣기론 박 장관은 내일 있을 상임위(국회 교육위) 현안 보고 준비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여권 핵심 관계자발로 박 장관이 경질될 것 같다는 보도가 나왔는데 대통령은 여권 생각과 다른 생각을 갖고 있느냐'는 기자의 물음엔 "사실 다 익명의 이야기들이다. 저희가 확인할 수 없는 것은 물론, 그것이 (대통령 생각과) 같으냐 다르냐 도 말씀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고 답했다.

이어 "다만 대통령이 오늘 아침(출근길 문답)에 인사권자로서 국민의 관점에서 살펴보겠다고 말했고 아까 '올라가서 좀 챙겨보겠다' 그런 뜻으로 이야기한 걸로 기억한다"고 부연했다.

윤 대통령은 앞서 오전 출근길 문답에서 '박 부총리 자진사퇴 이야기도 나오고 (대통령) 여론조사 지지율은 하락세다. 인적쇄신과 관련해 어떤 입장이냐'는 물음에 "국민 관점에서 모든 문제를 다시 점검하겠다. 필요한 조치가 있으면 하겠다"고 답한 바 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박 부총리와 관련해 연이은 질문에도 "교육부가 어떤 이야기를 했는지 저희가 확인해드릴 수 없는 사안"이라는 답을 반복했다.

공석인 보건복지부 장관 인선과 관련해선 "적임자를 저희가 찾고 있는 상황"이라며 "준비되는 대로 언제든지 발표할 수 있을 때 가능한 빨리 여러분에게 알리겠다"고 말했다.

aira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