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아이를 개취급하다니"…다섯 쌍둥이 줄 묶어 외출 아빠 '아동학대' 논란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다섯 쌍둥이와 함께 외출 나온 아빠가 아동학대 논란에 휩싸였다. 다섯 쌍둥이들에게 줄을 묶은 채 외출에 나선 것이 문제가 됐다.

영국 매체 데일리스타는 최근 미국 켄터키에 사는 조던 드리스켈이 다섯 쌍둥이와 함께 산책하는 영상을 올렸다가 학대 논란에 휩싸였다고 보도했다.

공개된 영상을 보면 아빠는 다섯 쌍둥이 조이, 다코타, 홀린, 애셔, 가빈과 함께 외출에 나섰다. 그런데 아빠는 다섯 쌍둥이의 안전을 위해 어린이 미아방지용 줄을 채웠다.

이 영상을 접한 일부 네티즌들이 아이들을 "'개취급'했다"며 지적했다.

실제 영상에서 아빠는 다섯명의 아이들에게 줄을 묶은 채 걸어가고 있다. 마치 반려견에 목줄을 채우고 산책 나온 견주와 비슷한 모습이다.

하지만 또 다른 네티즌들은 아이 안전을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라고 받아쳤다.

아빠가 어린 다섯명의 쌍둥이들을 데리고 외출할 경우 위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를 두고 온라인 상에서는 갑론을박이 이어졌다.

'아동학대'를 주장하는 누리꾼들은 "아이들을 개 취급해서는 안된다" "마음대로 뛰어 놀지 못하게 하는 것은 학대 그 자체다"라고 비판했다.

반면 아빠의 입장을 옹호하는 네티즌들은 "한명도 아닌 다섯명을 한명이 케어하기에는 너무 위험할 수 있다" "갑자기 돌발 행동을 할 수 있기 때문에 어쩔수 없는 조치다" "아이들 안전이 더 중요하다" 등의 주장을 펼쳤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