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정재-정우성 "24년차 '청담부부', 사실혼 관계 넘어섰다"('집사부일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배우 이정재, 정우성이 '청담부부'다운 케미스트리로 웃음을 안겼다.

이정재, 정우성은 7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동반 출연해 놀라운 입담과 예능감을 과시했다.

이정재는 '집사부일체' 출연에 "초창기 때부터 봤다. 사부로 훌륭한 분들이 계속 나오고 계시는데 어떻게 사부가 되셨고 또 어떻게 살고 계셨는지 저도 알고 싶더라"라고 했고, 정우성은 "내가 무슨 사부인가 많이 주저했는데 우리 정재 씨랑 함께 출연하니까 부담을 덜 수 있지 않냐"라고 했다.

이승기는 '24년차 브로맨스' 두 사람에 "24년차 커플이면 거의 사실혼 아니냐"라고 했고, 정우성은 "사실혼을 넘어선 것"이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멤버들은 "정우성이 아빠, 이정재가 엄마 같다"라고 했고, 마침 이날 진주목걸이 패션을 선보인 이정재는 "청담동 사모님 느낌"이라고 자폭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23년 만에 영화 '헌트'로 호흡을 맞춘다. 특히 '헌트'는 이정재의 첫 연출 데뷔작으로도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정재는 "'태양은 없다' 이후에도 둘이 같이 출연할 기회는 몇 번 있었는데 성사가 안됐다. 그게 너무 아쉽고 또 시간이 너무 지나면 안 될 것 같았다"라며 "함께 할 작품을 찾던 중 '헌트' 시나리오 초고를 만나게 됐고, 판권을 구입을 하고 시나리오 각색을 하면서 그러면서 같이 하게 됐다"라고 알렸다.

이정재는 원래 감독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있었냐는 물음에 "원래 연출 감독에는 큰 뜻이 없었는데 판권 구매 후 시나리오를 잘 만들어주실 감독님을 찾다가 못 찾았다. 거절도 당하고"라며 "투톱물 시나리오를 쓰기가 굉장히 어렵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이정재는 "우성 씨를 캐스팅하기 위해 멋있는 신은 다 몰아줬다"라고 폭로했고, 정우성은 "4년 동안 네 번 거절하면 그런 결과물이 나온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정우성은 출연을 거절한 이유에 대해 "세 번째 캐스팅 제의 때 (이정재가) 감독 도전할 결심을 했었는데 이건 또 다른 차원의 도전이지 않냐. 저희 둘이 회사를 만들어놓고 둘이 한 영화에 가볍게 들어가버리면 달갑지 않는 시선도 있을 것"이라며 "관계를 지키기 위해 작품을 한다는 건 본질을 훼손시킬 수 있다. 작품의 본질을 지킬 때 새로운 도전도 아름다운 거다. 이왕 감독 도전할 마음을 먹었으면 온전히 그 도전의 무게를 견뎠으면 좋겠다는 마음에 거절을 했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두 사람은 '헌트'에서 특별히 공들인 계단 액션신을 재연, 멤버들과 서로 멱살을 잡거나 함께 뒹굴기까지 하는 등 거침없는 예능감을 선보였다.

또한 두 사람은 서로의 작품을 맞혀야 하는 애정도 테스트에 도전했다. 시작 전 정우성은 "왜 이런 걸로 사랑을 평가하냐. 몹쓸 사랑이다"라고 했지만, 두 사람은 사이좋게 11개씩 맞히며 청담부부다운 호흡을 자랑했다. 정우성은 "저희는 각방은 쓰지 않기로"라고 해 모두를 웃게 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