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친이준석' 정미경 최고위원 사퇴 "李 가처분 멈춰라, 분열 안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국민의힘 정미경 최고위원. 김상선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정미경 전 국민의힘 의원이 8일 “더 이상 내홍과 분열로 국민들께서 만들어주신 정권교체의 시간을 실패로 만들면 안된다”며 당 최고위원직을 사퇴했다. 비대위 전환과 관련해 법적 대응을 예고한 이준석 대표를 향해선 가처분 신청 철회를 촉구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윤석열 정부의 성공을 위한 밑거름에 저의 희생이 필요하다면 피할 수 없는 책임을 져야한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제는 옳고 그름을 말하는 것조차 고통스럽고 함께할 동지들이 서로를 향해 원색적인 비난을 쏟아내는 등 분열을 보는 것도 고통”이라며 “어떻게 해서든 당의 혼란을 막아보고자 했지만 부족했다.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물가와 이자 문제 등 경제가 너무 어려운데 서민들의 고통을 생각하면 우리 당의 문제는 얼굴을 들 수 없을 정도로 죄송하다”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총선 승리를 통해 완전한 정권교체를 이뤄내는 것이 저의 꿈이자 여러분의 꿈이다. 이것만 잊지 않는다면 당 지도부도 혼란을 수습할 것”이라며 “서로 가는 길이 다르다고 비난하고 비방하지 말자. 과거 우리 당과 나라가 분열로 보낸 시간을 잊지 말자”고 호소했다. 그는 “함께 어려움을 헤쳐가며 윤석열 대통령을 만들었던 그 시간을 잊지 않았으면 한다”며 “우리가 공정과 상식으로 선거 승리를 했단 걸 잊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성 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과 관련해 이 대표를 적극 옹호해 온 정 전 의원은 “이 대표에게 개인의 억울함이나 명분을 내려두고 당 전체를 봐야한다. 당을 살리는 방법을 고민해 ‘대장의 길을 가라’고 얘기했다”며 “국민과 당원의 신뢰 회복이 먼저이고 그 핵심에 이 대표가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9일 오전 9시 전국위원회를 개최해 ‘당 대표’와 ‘당 대표 권한대행’뿐 아니라 ‘당 대표 직무대행’도 비상대책위원장을 임명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하는 내용의 당헌 개정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비대면 전국위에서 자동응답시스템(ARS) 표결로 안건이 통과되면 이준석 대표는 자동으로 대표직을 상실한다. 하지만 이 대표가 법적 대응을 기정사실화 한 상태여서 비대위 전환 과정이 순조롭지만은 않을 전망이다.

정 전 의원은 “가처분이 받아들여진들 이기는 게 이기는 것도 아니고, 지는 게 지는 것도 아니다”라며 “이 대표는 멈춰야 한다. 본인에게도 책임이 있는데 좀 더 나가면 당이 혼란스럽고 위험해진다”고 강조했다.

김경희 기자 amator@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