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일준 산업부 차관 "원전정책 기본은 안전"…중·저준위 방폐물 처분시설 점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박일준 산업부 2차관은 8일 "원자력 정책의 기본전제는 안전이라는 점을 유념하면서 앞으로도 시설 운영 및 건설에 있어서 안전 문제만큼은 한 치의 빈틈이 없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 차관은 이날 경주 소재 중·저준위 방사성폐기물 처분시설을 방문해 관리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고준위 방폐물의 안전한 관리를 위한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박일준 산업통상자원부 2차관이 2일 한전 남서울본부 회의실에서에서 열린 에너지공기업 안전점검회의를 주재 인사말을 하고 있다.이날 회의에는 정승일 한전 사장, 김회천 남동발전 사장, 김호빈 중부발전 사장, 박형덕 서부발전 사장, 이승우 남부발전 사장, 김영문 동서발전 사장, 탁현수 지역난방공사 사장, 이승철 한수원 본부장, 이상훈 에너지공단 이사장, 최문규 석유공사 본부장, 성영규 가스공사 부사장, 황규연 광해광업공단 이사장, 임해종 가스안전공사 사장,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 김인수 석탄공사 본부장을 비롯한 에너지 공기업 사장단 및 관계자가 온·오프라인으로 참석했다.[사진=산업통상자원부 ] 2022.06.02 photo@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4년 완공된 중준위 이하 방폐물 10만드럼 처분 규모의 1단계 동굴처분시설 관리현황을 점검했고 최근 원자력안전위원회에서 건설 인허가를 받은 2단계 표층 처분시설 건설 준비 현장도 찾아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2단계 표층 처분시설은 저준위 이하 방폐물 12만5000드럼 처분 규모로 건설된다.

아울러 박 차관은 한국원자력환경공단에서 방폐장 운영 현황을 보고받고 고준위 방폐물 관리를 위한 준비 상황도 점검했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