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BTS 초코바 안사먹어" 中 네티즌 돌연 보이콧 선언 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초코바 ‘스니커즈’가 글로벌 스타인 방탄소년단(BTS)과 협업해 한정판 초코바를 출시했지만, 중국 네티즌이 보이콧을 선언하자 업체는 즉각 사과하는 일이 발생했다.

월스트리트저널과 대만 현지 매체 포커스타이완 등 외신은 지난 5일(현지시간) 초코바 스니커즈의 제조업체인 마스 리글리가 중국 SNS인 웨이보에 "아시아 특정 지역에서 스니커즈 관련 내용을 보고 받았으며, 이를 매우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깊이 사과한다"며 "이 세상에 중국은 하나뿐이며 대만은 중국 영토의 양도할 수 없는 부분"이라며 밝혔다고 보도했다.

마스 리글리는 지난 1일 글로벌 스타인 BTS와 협업해 한정판 스니커즈를 출시했다. 스니커즈 포장지는 BTS의 상징색인 보라색으로, 포장지 문구에는 제품명 대신 BTS의 대표 곡명들이 표기돼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 등 일부 국가에서 한정판으로 출시했다.

파이낸셜뉴스

/사진=트위터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업체가 이번 한정판을 홍보하기 위해 홈페이지에 게시한 홍보물이 문제가 됐는데 "다음 국가들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며 한국과 말레이시아 국기 옆에 대만의 청천백일기를 게시한 것이 화근이 됐다. 중국 누리꾼들은 이를 보고 "대만을 국가로 인정하다니 스니커즈를 사 먹지 않겠다", "중국 시장에 관심이 없나 보다", "스니커즈를 불매하겠다" 등의 날 선 반응을 보였다.

업체는 이 문제에 대해 즉각 사과했고 지적된 홍보물 역시 삭제 또는 정정한 상태지만, 논란이 쉽사리 가라앉을지는 불투명한 상태다. 지난 2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했을 때, 중국은 대만을 포위하고 군사 훈련에 나서는 등 무력시위를 벌이며 중국과 대만의 관계가 급속도로 냉각됐기 때문이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