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최동환 "소라씨에게 미안해" 눈물+오열..결국 '애셋母' 벽 못 넘어[어저께TV]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김수형 기자] ‘돌싱글즈 시즌3'에서 최동환이 애셋맘을 고백한 이소라와 커플이 성사되지 못 했다. 서로를 배려하며 걱정하느라 사랑이 엇갈린 모습이었다.

7일 방송된 MBN, ENA 채널 ‘돌싱글즈 시즌3’ 에서 전파를 탔다.

최종선택 전 마지막 1대1 데이트가 그려진 가운데 최동환, 이소라 커플의 데이트 모습이 그려졌다. 차 안에서는 어색한 기운이 감돌기 시작, 긴장한 모습이 역력했다.

앞서 이소라는 "아이 셋 있다, 양육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던 바. 최동환은 이에 "솔직히 모르겠다"며 다만, 이소라가 주눅들지 않길 바란 마음을 보였다. 이소라는 "난 진짜 너무 힘들다"고 하자 최동환은 "그렇게 힘들고 스트레스 받을 거면 여기 왜 나왔나"며 웃음, 이소라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를 사랑해줄 사람, 나를 이해해줄 사람을 만나고 싶다"는 말을 전했다.

이에 최동환은 "내일 1대1 데이트면 나랑 해볼래?"라며 질문, 이소라는 "괜찮아?"라고 물었고, 최동환은 "안 괜찮을게 뭐가 있는데?"라며 지켜보는 이들까지 뭉클하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주 황리단길에 도착한 두 사람. 데이트 필수코스인 아기자기 소품숍을 들렸다. 어느새 이소라는 최동환에게 자연스럽게 아이들 이야기를 하며 조금은 편해진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사진 찍으러 간 두 사람.최동환이 "내 얼굴 별로 안 좋아해"라고 하자, 이소라는 "잘 생겼는데, 웨딩촬영이야?"라며 농담, 최동환은 "헐"이라며 깜짝, "단어가 좀..가슴을 퉁치네 갑자기"라며 놀란 모습을 보였다.

이소라는 "우리만 할 수 있는 농담"이라 하자, 최동환도 "너 결혼했어? 난 이혼했어"라며 맞장구쳤다. 점점 자연스럽게 농담과 장난도 주고받는 두 사람이었다. 최동환은 "데이트 오랜만인데 좋다"며 웃음, 최종선택에 대해 언급했고, 이어 현실적인 대화를 나눴다. 경기도 화성과 대구라는 장거리 연애도 문제였다.

이에 최동환은 "조건 다 맞는다고 잘 사는 건 아니다 말로만 들어선 안 맞을 순 있는데.."라며 문제가 되는 것을 한 방에 해결했고 이소라도 비로소 웃음을 되찾았다. 이혜영은 "다시 만난다면 최동환씨"라며 다음 생애(?) 최동환을 선택하겠다고 했고 이지혜도 "언니 또 겹친다"고 말해 폭소하게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작진은 다음날 케이블카 최종선택이 있다고 했고 각각 선택의 기로에 놓였다.이어 이들은 "오늘 아쉬움 없이 뜨겁게 ,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 방심하지 말자"고 외쳤다.

여자 방 모습이 그려졌다. 이소라는 변혜진에게 "내 입장에서 아이가 있는게 미안해, 무조건 계속 깔려있지"라고 고민, 같은 시각, 남자 방에서 최동환은 "듣기 전부터 애 있다는 걸 인지해, 난 처음부터 애 있단 걸 상관없다고 했다, 오히려 '괜찮냐?'는 말이 폭력적으로 다가올 때가 있다"는 모습을 보였다.

드디어 돌싱남녀 8일의 케이블카 최종선택이 그려졌다. 최종매칭된 커플은 바로 두번째 신혼여행을 떠나게 된다고. 신혼여행을 떠날 돌싱커플을 더욱 궁금하게 했다. 최종선택이 날이 됐다. 돌싱녀들이 먼저 케이블카에 탑승, 조예영이 먼저 도착했고 한정민이 고민없이 케이블카에 돌진했다. 바로 커플이 성사된 두 사람이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다음은 전다빈의 차례가 됐다. 아무도 선택하지 않아 홀로 떠나게 된 모습이 안타까움을 안겼다. 그러면서 어딘가 생각에 잠긴 모습. 전다빈은 "바닥에 내려가 있는 나와 함께 올라갈 수 있는 사람을 찾고 싶었는데"라며 울컥, "혼자 돌아가지만 좋은 사람 만나서 감사하다"며 미소 지었다.

다음은 이소라가 케이블카에 도착했으나 최동환은 움직이지 않았다. 최동환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내 선택으로 상대방이 걱정된다, 마음도 중요한데 정말 걱정이 많이 된다"며 굳은 표정을 보였다. 이에 모두 "소름 끼쳤다, 안 탔다고? 가슴이 아프다"라며 깜짝 놀랐다. 이소라도 "그럴 수 있지, 존중해"라며 굳은 모습.

이때, 최동환이 문이 닫히려는 케이블카에 뒤늦게 올라탔고 모두 환호했다. 최동환은 이소라에게 "데이트 하면서 깊은 대화하고 싶었지만 진지한 얘기하면 울까봐, 불편할까봐"라며 조심스러운 모습을 보였다. 대화를 이끌기보다 들어주며 말을 아꼈던 모습. 사실 만남 2일차부터 이소라에게 한결같이 어필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OSE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소라는 "오빠랑 데이트하던 모습 계속 생각나, 그 순간들이 다 좋았다"며 눈ㅁ,ㄹ 스쳐지나가는 추억을 떠올렸다. 그러면서 "오빠의 삶, 지인과 가족 생각하면 미안한 생각이 들어, 나에게 과분한 사람이다"며 결국 거절했다.

나중에서야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이소라는 "오빠는 다 감당할 수 있다고 했는데제가 비겁한 것 같다, 제가 겁나니까.."라며 "엄마이기 전에 여자이고 싶어서 나왔는데 그래도 엄마인 게 어쩔 수 없다"며 눈물, 최동환을 선택하지 못한 이유를 전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최동환도 "우니까 잡지도 못하겠다 더 큰 확신을 줬어야했을까.."라더니 "상황을 알고 마음이 되게 무거워,
함께 있는 동안 재밌게 해주고 싶은데 용기내서 나온 사람인데 부담준거 같아 소라씨에게 미안하다"라며 결국 눈물을 보여 지켜보는 이들까지 먹먹하게 했다.

한편, ‘돌싱글즈3’ 한번 다녀온' 매력 만점 이혼 남녀들의 연애부터 동거까지! 돌싱 남녀 직진 로맨스로 매주 일요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ssu08185@osen.co.kr

[사진] ’돌싱글즈3’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