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건희 리스크'로 尹 지지율 붕괴, 심상치 않아"…최재성 직격

댓글 27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최 전 수석 "김 여사 주변 논란부터 불식시켜야"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이 윤석열 대통령을 향해 “역대 대통령 중 임기 초반에 부인 가족 문제로 이렇게까지 시끄러운 대통령은 없었다”고 직격했다.

7일 최 전 수석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당장 야당으로부터 특별감찰관 추천을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데일리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 전 수석은 “대통령 지지율 붕괴가 심상치 않다. 20%도 위험한데 그 밑으로 떨어질 수 있다는 우려도 크다”며 “인사, 정책 등 국정 전반 모두가 위기지만, 특히 김건희 여사 리스크가 지지율 붕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즉, 김건희 여사 주변 논란부터 불식시켜야 지지율 붕괴를 막을 수 있다”며 “나아가 국정다운 국정도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최 전 수석은 “야당 추천 특감 임명으로 최소한의 국정동력부터 확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성향과 진영은 물론 권력과 이해관계를 완전히 초월한 추상 같은 분을 특감으로 모셔야 한다”며 “정치적 난맥과 비선도 뚫고 나갈 확고한 의지를 지닌 인물이어야 국민께서도 신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지지율 20% 이하냐, 우선 멈춤이냐의 선택은 오롯이 윤 대통령 본인의 몫”이라며 “정치력 증명 여하에 따라 지지율 붕괴에 브레이크가 걸릴 수도 있고, 가속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

한편 앞서 국민대가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의 박사학위 논문 등이 표절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 내리자 이날 국민대 교수들은 논문 조사 관련 모든 위원회의 구성과 회의 내용을 공개하라고 촉구했다.

이번 성명은 지난해 김 여사 논문 표절 의혹과 관련해 국민대가 본 조사를 할 수 없다고 밝혔을 때 대학 정문 앞에서 1인 시위를 주도한 교수들이 주축이 됐다.

국민대는 지난 1일 김 여사의 논문 4편과 관련한 부정 의혹 재조사 결과 박사학위 논문을 포함한 3편은 연구부정행위에 해당하지 않고 나머지 학술지 게재논문 1편은 검증이 불가능하다고 발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