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수도권 이틀간 최대 200mm 물폭탄…충청·남부·제주 '폭염특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전국 곳곳에 비소식이 찾아온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네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전국이 기압골의 영향을 받다가 차차 벗어나겠다고 예보했다. 2022.8.3/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월요일인 8일은 수도권을 포함, 전국 대부분 지역에 장대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시작된 비는 화요일인 9일까지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남부지방과 제주지역은 최고체감온도가 36도까지 오르는 찜통더위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정체전선의 영향으로 중부지방과 경북 북부에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를 동반, 매우 많은 비가 내린다고 예보했다.

이번 정체전선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남북으로 오르내리면서 영향을 주겠고,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형성된 비구름대가 유입되는 지역에서는 시간당 50~80㎜의 폭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이날 낮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는 전북 남부, 전남 내륙, 경북 남부내륙, 경남 서부 내륙에 돌풍과 천둥·번개를 동반한 소나기가 5~20㎜ 가량 내린다.

9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수도권, 강원, 서해5도(100~200㎜,많은 곳 300mm 이상) △강원 동해안, 충청권, 경북 북부(30~80㎜,많은 곳 150㎜ 이상) △전북 북부(5~30㎜) 수준이다. 다만 정체전선이 오르내리는 정도에 따라 강수량과 강수 구역의 변동성이 클 것으로 보인다.

9일까지 휴전선 인접 지역인 황해도와 강원도에 많은 비가 내리면서 경기 북부와 강원 영서북부 인근 임진강과 한탄강 수위가 높아지고 유속이 급격히 빨라질 수 있다.

전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최고 체감온도는 32~36도로 오르고 열대야(밤 사이 최저 기온이 25도 이상)가 나타나는 등 매우 더운 날씨가 이어진다. 다만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면서 충청권과 경북북부에도 기온이 낮아지면서 일부 지역은 폭염특보가 완화 또는 해제될 가능성도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24~29도, 낮 최고기온은 26~35도로 예상된다.

주요 도시 예상 최저기온은 △서울 27도 △인천 26도 △춘천 26도 △강릉 29도 △대전 27도 △대구 27도 △전주 27도 △광주 27도 △부산 27도 △제주 28도다.

예상 낮 최고기온은 △서울 28도 △인천 28도 △춘천 27도 △강릉 32도 △대전 31도 △대구 35도 △전주 32도 △광주 32도 △부산 32도 △제주 35도다.

강원 산지에는 바람이 시속 45~65㎞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고 서해안에도 순간 시속 55㎞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수 있다. 서해 먼바다는 바람이 시속 30~45㎞로 강하게 불고 물결이 1.5~3.5m로 높게 일겠다.

또한 당분간 서해상과 동해상에는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고 전해상에 바다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다.

미세먼지 농도는 대기 확산이 원활하고 비가 내린 영향으로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khan@news1.kr

Copyright ⓒ 뉴스1.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