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구두벗고 큰절'로 위기 돌파했던 尹…휴가뒤 출근 주목받는다 [VIEW]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망도 드렸고 아쉬움도 많았다. 부족했다.”

지난해 12월 31일 지지율 하락을 거듭하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페이스북에 이런 ‘반성문’을 썼다. 이어 다음날 여의도 당사에서 “저부터 바꾸겠다”며 신발 벗고 큰 절을 하더니 나흘 뒤 선대위를 해산하고 백지 위의 재건을 선언했다. 참모들이 손꼽는 윤석열식 돌파의 대표적 사례다. 결국 0.73%포인트 차로 대선에서 승리한 윤 대통령이 취임 후 석 달 만에 다시 위기에 봉착했다. 그동안 국민의힘 내홍 사태를 비롯해 ‘취학연령 하향’ 등 정책 혼선, 출근길 도어스테핑(약식회견) 발언 논란, 장관 낙마, 관저 공사·건진법사 의혹 등 연일 악재가 쏟아졌다.

중앙일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지난 1월 1일 오후 서울 여의도 대하빌딩에서 열린 선대위 신년인사회에서 구두를 벗고 큰절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지율은 별로 의미가 없는 것”(7월 4일 출근길)이라고 했지만, 최근 지지율 수치는 명백히 위험수위를 넘어섰다. 한국갤럽이 2~4일 1001명에게 한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지지율은 24%까지 하락했다. 인사(23%), 경험·자질 부족·무능함(10%)이 주요인으로 꼽혔는데, 이는 국정운영에 실망과 경고를 표출한 상황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국정 쇄신을 위한 총체적 전열 재정비가 필요한 시점을 맞은 셈이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첫 여름휴가를 마치고 8일 복귀한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7일 브리핑에서 국정쇄신 방안을 묻자 “참모들은 여론조사뿐만 아니라 다양한 경로로 국민의 뜻을 헤아리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대통령도 같은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민 뜻을 받들어 모두가 잘사는 반듯한 나라를 만든다는 게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이자 목표다. 더 열심히 일하도록 하겠다”고 부연했다.

다른 핵심 참모는 “내일 출근길에 ‘일신(日新)하겠다’는 취지의 대국민 메시지를 낼 것”이라며 “이후 이번 한 주 부동산 공급 이슈와 8·15 사면을 통한 대통합 메시지를 발신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생 강화와 정책 쇄신으로 지지율 반등을 꾀하겠단 것이다. 윤 대통령의 메시지는 출근길 도어 스테핑을 통해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한다. 윤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에게 보낸 텔레그램 메시지가 공개된 이후 도어스테핑을 중단했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오후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관건은 단순히 말 뿐이 아니라 어떤 구체적인 쇄신책을 내놓느냐다. 이와 관련해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통화에서 “최근 민심 흐름과 언론의 고언, 보수층까지 돌아선 여론조사를 총망라해 분석한 자료를 주말에 윤 대통령께 드렸다”며 “윤 대통령이 깊은 고심을 하는 것 같다. 전체적으로 국정 기조의 조정이 있을 것 같다”고 전했다. 여권 고위 인사는 “윤 대통령의 언사와 김 여사를 포함한 측근 관리, 참모의 무능이 문제”라며 “대통령의 메시지를 정제하고, 대통령 주변의 잡음을 정리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에 대해 대통령실은 약자와의 동행, 민생·경제 보듬기 행보를 계획하고 있다. 한 참모는 “국민의 부름을 받았던 초심대로, 겸손하고 낮은 자세로 국민의 가장 낮은 목소리를 직접 듣는 행보를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염 속 고통받는 소외 계층을 비롯해 생활고를 겪는 독립운동가 후손 등을 두루 찾을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경제회의도 에어컨 나오는 곳에서 넥타이 맨 사람들하고 하기보다는 지방 현장을 돌며 작업복 입고 땀 흘리는 기업인과 노동자를 직접 만날 것”이라고 전했다.

무엇보다 대통령실 개편이 관심사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자들에게 “인사 문제는 전적으로 인사권자의 결정 사항이다. 인사 대상자가 함부로 예단하거나 예측하기 쉽지 않다”며 “취임 석 달이 채 지나지 않은 만큼 대통령을 모셨던 부족함이 드러난 참모들에 대해서 다시 한번 분발 촉구하되 분발해서 일하라는 당부를 하실 거로 예상이 된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미 여권 핵심부에선 김대기 비서실장 등 핵심 대통령실 참모들의 후임 인선 작업이 진행중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내각의 경우 최근 국민의힘에선 비공식적 루트를 통해 ‘박순애 교육부 장관을 경질해야 한다’는 메시지가 윤 대통령에게 들어간 상태다.

또 국민의힘에선 ‘윤핵관’(윤석열측 핵심관계자)의 2선 후퇴가 필수적이란 얘기가 거세게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당 내분 사태가 벌어져 대통령 지지가 추락한 것엔 이준석 대표와 별도로 윤핵관측의 책임도 분명히 있다. 윤 대통령의 신임을 등에 엎고 호가호위 인사들은 이제 당 운영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비판했다.

중앙일보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7월 29일 용산 대통령실 집무실에서 박순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으로부터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대통령실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문재인 정부의 최재성 전 정무수석은 페이스북에 김 여사 논란 등을 거론하며 “특별감찰관을 임명하라”고 썼고, 박수현 전 국민소통수석도 “내일 진심의 대국민 사과를 해야 한다”고 가세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