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파리 센강까지 흘러온 흰고래…먹이 거부하며 말라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문가들, 질병 추정…당국 "안락사 계획 현재 없다"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프랑스 수도 파리를 관통해 영국 해협으로 이어지는 센강에서 발견된 벨루가(흰고래)가 식음을 전폐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차가운 북극해에서 주로 서식하는 벨루가가 따뜻한 센강까지 거슬러 올라온 이유는 알 수 없지만, 질병을 앓고 있을 가능성에 무게를 싣고 있다.

한눈에 보기에도 마른 벨루가는 몇 달 전부터 영양실조 상태에 빠졌을 것이라고 해양 생태계 보전운동을 펼치는 비정부기구 시셰퍼드의 라미야 에셈랄리 프랑스지부 대표가 7일(현지시간) AFP 통신에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