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여옥 “유승민과 손잡고 신당 창당? 이준석에 ‘현역으로 군대 가야지’ 하는 셈”

댓글 1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전 전 의원 “영악하고 맹랑한 이준석의 청년정치는 끝났다”

이 대표 “비대위 출범 관련 13일 기자회견 열겠다”

세계일보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평소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신랄하게 저격해온 전여옥 전 새누리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을 앞두고 지난 6일 “영악하고 맹랑한 이준석의 청년정치는 끝났다”라고 확인 사살했다.

전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원 전 국정원장의 발언을 언급하며 “이준석 선택지는 하나, ‘유승민 손잡고 신당창당~’이라죠. 그건 ‘산업체 요원’으로 병역 마쳤다는 이준석한테 ‘현역으로 군대 가야지’하는 셈”이라고 비꼬았다.

그는 “이준석한테 호되게 당한 인물이 손학규 대표”라며 “문재인한테는 90도 폴더 인사하면서 나이도 손자뻘인 이준석이 앉아서 인사받는 것을 보라”고 과거 비교 사진도 올렸다.

이어 “그런 이준석이 ‘난 손학규한테 단련받은 사람’이라니 손학규 왈 ‘선배 팔지 말라’고 했다. 그러면서 남긴 말~ ‘저렇게 못된 자식은 처음 봤다!’ 이준석 제 정신 아닌 것 확실하다. ‘무논리·무지성·무상식 - 노선으로 발광한다”고 이 대표를 때렸다.

그는 “당대표가 내부총질한다는 말이 형용모순이라며 ‘사장이 직원지시에 불응했다’는 식이라고 헛소리한다. 이준석은 ‘난 사장’이고 윤석열 대통령은 ‘직원’이란 것”이라고 이 대표의 전날 페이스북 글도 비판했다.

전 전 의원은 “이준석은 ‘청년정치’ 종지부를 찍었다”라고 현 상황을 짚었다.

그러면서 “풋풋하고 순수하고 패기있는 게 청년정치로 알았던 전 국민이, 모든 세대가 뒤통수 맞았다. 그렇게 이준석의 영악하고 맹랑한 ‘청년정치’ 끝났다”라고 거듭 때렸다.

전 전 의원은 “다음 총선 때 ‘마이너스 4선’ 될 일 조차 없을 것”이라며 “이준석 40살, ‘중년정치’로 신장개업한 들 누가 ‘새 것’(이라) 하겠냐”면서 “여의도 배회하는 중고품 정치룸펜, 이준석의 미래는 정해졌다“고 예언했다.

세계일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페이스북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이 대표는 당 전국위원회 비상대책위원장 임명 의결과 관련해 법원에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낼 계획으로 7일 전해졌다.

이날 이 대표는 페이스북 글을 통해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출범과 관련해 오는 13일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언론 인터뷰에서도 “가처분은 거의 무조건 한다고 보면 된다”며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제출하는 시점에 공개 기자회견을 하겠다”고 잠행을 끝낼 것을 시사했다.

전국위는 비대위 출범 시 이 대표의 대표직은 자동 소멸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