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하이트진로 “8일 본사 직원 투입해 제품 출고”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 시위로 맥주 출고에 차질을 빚고 있는 하이트진로가 본사 직원을 투입해 제품 출고를 진행하겠다고 8일 밝혔다.

세계일보

지난 4일 강원 홍천군 하이트진로 강원공장 입구에서 사흘째 농성 중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가 공장으로 행진을 시도해 경찰과 충돌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하이트진로는 7일 배포한 참고자료를 통해 “화물연대가 2일부터 당사의 강원 홍천군 강원공장 앞에서 불법농성을 시작한 이후 맥주 성수기임에도 물량을 제대로 공급하지 못하는 등 피해가 막대하다”며 “더 이상의 피해를 막고 당사 제품을 원하는 자영업자 및 소비자들께 최소한의 물량이라도 공급하고자 내일(8일) 오전 8시쯤 본사 및 공장 직원 250여명이 강원공장 앞 진출입로를 확보해 제품 공급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당사의 영업 행위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이자 정당한 영업행위이고, 당사의 생존권이 달린 문제”라며 “현장에서 안전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이며 성수기 제품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설명했다.

하이트진로 강원공장에서는 테라, 하이트, 맥스, 필라이트 등 맥주 제품을 생산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지난 2일부터 강원공장에서 운임 30% 인상, 휴일근무 운송료 지급 등을 요구하며 출입로를 차단한 채 농성 중이다.

박세준 기자 3jun@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