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중계동 출몰한 멧돼지, 은행 ATM부스 들어가…50분만에 사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 도심에 출몰한 멧돼지가 은행 건물 안까지 들어갔다가 결국 사살됐다.

7일 노원소방서에 따르면 6일 오전 8시쯤 노원구 중계동 은행사거리 한 은행 건물 안에서 대형 야생 멧돼지가 발견돼 약 50분 만에 사살됐다.

세계일보

서울 노원구 중계동에 출몰한 멧돼지. 서울 노원소방서 제공


인근 불암산에서 내려온 것으로 추정되는 멧돼지는 은행 건물 내 현금자동입출금기(ATM)가 여러 대 설치된 부스 안에서 발견됐다.

소방서 측은 전문 엽사를 불렀고, 멧돼지는 오전 8시 47분쯤 사살됐다. 인명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소방 관계자는 “ATM 부스 출입문이 밖에서 밀고 들어가고 안에서 나올 땐 당겨야 하는 문이라, 멧돼지가 밀고 들어간 다음 나오지 못하고 갇힌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멧돼지 사체는 관할 구청에 인계될 예정이다.

조희연 기자 choh@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