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박항서의 베트남

박항서 감독, 서울관광 글로벌 홍보대사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베트남 호찌민서 서울관광 설명회

오세훈 시장 “서울과 베트남 가교”

경향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트남 축구 영웅’으로 떠오른 박항서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사진 오른쪽)이 서울관광 글로벌 홍보대사가 됐다.

서울시는 3일 베트남 호찌민 롯데호텔 사이공에서 여행업계를 대상으로 마련한 서울관광설명회 ‘소울풀 서울 나이트(SOULFUL SEOUL NIGHT)’에서 박 감독을 서울관광 글로벌 홍보대사로 위촉했다.

박 감독은 2017년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으로 부임했다. 그는 2018년 아시아축구연맹(AFC) U-23(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베트남의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이끈 것을 시작으로, 2018 아시안게임 사상 최초 4강 진출, 2019년 동남아시안게임(SEA)에선 베트남 최초 우승을 거두며 베트남 축구의 새 역사를 쓰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지난 5월에는 SEA에서 2연속 우승을 달성했다.

박 감독은 이날 행사에 참석해 “비록 축구감독이지만 저의 존재가 양국 관계에 조금이라도 밑거름이 될 수 있다면 늘 제가 할 수 있는 다양한 영역에서 도움을 드리고자 노력하겠다”며 “양국의 관광 사업이 코로나19 이전보다 활발해지기 바라며 현재 서울시민이기도 한 제가 베트남에서 민간외교관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이번 행사 이후에도 서울을 홍보할 수 있게끔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오세훈 시장(왼쪽)은 “박 감독의 눈부신 활약 덕분에 베트남 국민들의 한국과 서울에 대한 호감도가 높아졌다고 생각한다”며 “서울과 베트남의 가교로서 ‘매력 특별시’ 서울을 알리는 데 앞장서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날 열린 서울관광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침체기에 빠진 서울관광을 되살리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장에는 청와대와 세빛섬·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 등 서울의 새로운 관광 핫플레이스와 ‘서울뷰티먼스’ 등 하반기에 열릴 서울의 다양한 축제를 소개하는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서울 관광업체 10개사와 현지 여행사 50개 업체가 참여해 서울 관광상품 개발을 위한 비즈니스 상담도 이뤄졌다.

호찌민에서 서울관광설명회가 열린 것은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베트남이 전체 방한객 중 7위였을 정도로 관광 분야에서 중요한 시장이기 때문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2019년에만 베트남 관광객 약 55만명이 한국을 방문했다.

서울시는 5일 말레이시아에서도 서울관광설명회를 열어 서울관광 세일즈를 이어나갈 예정이다.

호찌민 | 이성희 기자 mong2@kyunghyang.com

▶ [뉴스레터]좋은 식습관을 만드는 맛있는 정보
▶ ‘눈에 띄는 경제’와 함께 경제 상식을 레벨 업 해보세요!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