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AFC 챔피언스 리그

2023-2024시즌 '추춘제' ACL 일정 확정…결승전 5월 개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AFC 주관 클럽대항전서 원정 다득점 규정도 폐지

연합뉴스

ACL 우승 트로피
[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춘추제'(봄부터 가을까지)에서 '추춘제'(가을부터 이듬해 봄까지)로 변경되는 2023-2024시즌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일정이 확정됐다.

AFC 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집행위원회가 2023-2024시즌 ACL과 AFC컵 일정을 승인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시즌 ACL 1차 예선은 2023년 8월 8일에 막을 올리며, 조별리그는 같은 해 9월 18일부터 12월 13일까지 펼쳐진다.

16강부터 치러지는 토너먼트는 2024년 2월 12일부터 4월 24일까지 개최된다.

결승 1, 2차전은 2024년 5월 11일과 18일에 열린다.

그간 ACL은 봄에 시작해 가을에 끝나는 춘추제로 진행돼 왔으나, 2023-2024시즌부터는 가을에 막을 올려 이듬해 봄에 마무리되는 추춘제로 바뀐다.

샤이크 살만 빈 이브라힘 알 칼리파 AFC 회장은 지난해 11월 ACL과 AFC컵을 추춘제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밝혔고, 올해 2월 AFC 집행위원회는 이 같은 대회 방식의 변화를 승인했다.

AFC는 추춘제 도입에 대해 "전 세계적인 리그 시즌에 맞춰 이적시장을 동기화함으로써 아시아 상위 클럽들이 더 나은 선수와 감독을 영입할 수 있게 하고, 클럽 경기를 연간 균등하게 배분해 국가대표팀 경기와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해 줄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하지만 이는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등 '오일 머니'를 앞세워 영향력을 키워온 서아시아지역 국가들의 요구를 그대로 반영한 결과라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춘추제로 정규리그를 치르는 우리나라나 일본, 중국 등 동아시아지역 국가 팀들에는 달가운 변화가 아니다.

2023-2024시즌 AFC컵도 2023년 8월 1일 예선을 시작한다.

같은 해 9월 18일부터 12월 14일까지 조별리그가 진행되며, 지역별 준결승전은 2024년 2월, 단판으로 열리는 결승전은 2024년 5월 5일로 정해졌다.

더불어 AFC는 2023-2024시즌부터 AFC 주관 클럽대항전에서 '원정 다득점 규정'을 폐지한다고 밝혔다.

홈 앤드 어웨이로 치러지는 1, 2차전 경기에서 두 팀이 동점으로 맞설 경우에는 원정 다득점을 따지지 않고 연장전과 승부차기를 통해 승리 팀을 가린다.

boin@yna.co.kr

▶제보는 카카오톡 okjebo
▶연합뉴스 앱 지금 바로 다운받기~
▶네이버 연합뉴스 채널 구독하기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