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혜성과 아찔했던 충돌…정수빈, 허리 통증으로 검진 예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박정현 기자] 두산 베어스 외야수 정수빈이 주루 도중 아찔한 부상으로 경기에서 빠졌다.

정수빈은 7일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전에 7번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첫 타석인 2회 1사 1,2루에서 1루수 방면 땅볼을 쳤고, 상대 수비가 1루 주자를 2루에서 잡아내는 사이 1루를 밟았다. 이후 양찬열의 2루 땅볼 때 주루를 하다 땅볼 타구를 잡기 위해 대시한 김혜성과 충돌했다.

김혜성을 피하고자 애썼지만, 불안정한 자세로 땅에 허리를 부딪치며 일어나지 못했다. 결국, 정수빈은 그라운드에 들어온 구급차를 타고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빈자리는 김대한이 대수비로 투입됐다.

두산 관계자는 “정수빈이 넘어지는 과정에서 허리 통증을 느끼고 있다. 강남 세브란스 병원으로 이동해 검진 예정이다”며 부상 정도를 전했다.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