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방미 마친 한동훈, '서해 피격' 사건에 "검찰이 잘 처리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검찰총장 인선, 법에 정해진 절차 따라 신속히…후보군 안 정해놨다"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미국 방문 일정을 마친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서해 공무원 피살'과 관련해 최근 국가정보원이 박지원 전 원장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검찰이 알아서 잘 처리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 장관은 7일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취재진과 만나 "업무에 관한 보고는 통상적으로 계속 받는 것이고, 다만 구체적인 사건에 대해서는 저희(법무부)가 지휘를 하지 않는다고 여러 번 말씀을 드렸다"며 이같이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