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초유의 현직 당대표 징계

이준석 징계 심의 시작, 이양희 "李 역할 인정해야...사회적 통념 근거해 심의"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이양희 윤리위원장은 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상납 증거인멸 교사 의혹에 대한 당 윤리위원회의 심의가 시작되기 전 "사회적 통념과 기준에 의거해 사안을 합리적으로 심의하겠다"고 밝혔다.

이 위원장은 이날 오후 6시 55분께 국회 윤리위 회의장에서 "요즘 너무 터무니없는 말이 난무하고 있다.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에 의해 기획된 징계, 마녀냥식 징계, 윤리위 해체 권한이 당대표에게 있다는 등 부적절한 발언이 나온다"며 이같이 말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양희 국민의힘 윤리위원장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윤리위원회에 참석하기 전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2.07.07 kilroy023@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위원장은 "헌정 사상 처음으로 30대 젊은 청년이 정당 대표로 선출됐다. 그것도 보수정당에서 일어난 일"이라며 "곧바로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를 승리로 이끈 이 대표의 역할은 모두 인정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당대표의 일이기 때문에 높은 도덕적 기준을 적용하라는 말도 있다"라며 "윤리위는 수사기관이 아니다. 당원들이 마땅히 준수해야 할 윤리강령과 규칙을 생각한다면 윤리위 존재 가치를 부정하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당규에 따른 징계 수위는 제명, 탈당 권유, 당원권 정지, 경고 4가지가 가능하다. 물론 징계하지 않기로 하는 처분도 있다. 윤리위원 9명 중 과반이 출석, 이 중 과반이 동의 시 징계가 확정된다.

한편 윤리위는 지난달 22일 이 대표의 성상납 의혹과 관련한 증거 인멸 교사 의혹이 제기된 김철근 당대표 정무실장에 대한 징계 절차를 먼저 시작한다.

이 대표는 이날 밤 8시 30분께 윤리위에 출석해 성상납 의혹을 소명할 예정이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