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득남·득녀 소식

박승희, 임신 발표 “많은 축하 감사…태명은 금복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박승희(사진=박승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사진=박승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조태영 인턴기자]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박승희가 임신 소식을 전했다.

박승희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너무 많은 축하를 받고 있어서 감사 인사를 드리지 않을 수가 없다”라는 글과 함께 사진 세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임신 기념 이벤트를 한 박승희의 모습이 담겨 있다. 특히 선물 박스에 담긴 앙증맞은 유아 신발과 ‘금복이’라고 적힌 케이크가 이목을 끈다.

이어 박승희는 “축하해 주신 많은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태명은 남편이 구수하게 ‘금복이’(금메달 같은 복덩이)라고 지었다. 건강히 잘 크고 있다”며 고마움을 표현했다.

그는 또 “임신 이후 호르몬의 급격한 변화로 예전과는 다른 몸이지만, 앞으로도 계속 열심히 일하고 바쁘게 살아갈 예정”이라며 “엄마들이 정말 대단하다는 걸 몸소 느끼고 있다. 소중한 이 순간에 감사함을 느끼며 두 배로 좋은 일이 생길 거라 믿고 앞으로도 열심히 달려보겠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사진=박승희 인스타그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박승희는 지난 6일 방송된 SBS 축구 예능 ‘골 때리는 그녀들’에서 “최근 소중한 생명이 찾아왔다. 앞으로 경기를 못 뛰어서 아쉽지만, 꼭 순산하고 나중에 돌아올 수 있길 바란다”고 임신 소식을 알렸다.

박승희는 ‘2014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쇼트트랙 10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후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서 스피드 스케이팅 국가대표로 출전한 뒤 은퇴했다. 현재는 가방 디자이너, 해설자,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박승희는 지난해 4월 5세 연상의 사업가와 결혼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