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POP초점]'이브' 자해→기절까지..과해도 너무 과한 서예지 표 이라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박서현기자]
헤럴드경제

'이브' 방송화면 캡처



과해도 너무 과하다. 드라마 '이브' 이야기다.

지난 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이 강윤겸(박병은 분)과 성당에서 언약식을 하던 중 기절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한판로(전국환 분)은 이라엘과 강윤겸의 찌라시에 분노하며 한소라(유선 분)에게 이혼하라고 했다. 한판로는 이혼소송을 준비했지만, 한소라는 여전히 이 상황을 인정하지 못하며 이라엘을 납치할 생각에 사로잡혔다.

서은평(이상엽 분)은 이라엘이 강윤겸과 동거한다는 사실을 알고 "만약 네가 정말 강회장을 좋아한다면 더할나위 없이 고통에 빠진다. 네가 그러지 않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실제 사랑을 느끼고 있던 이라엘은 자해 후 상처를 누르며 강윤겸에 대한 애정을 버리려고 노력했다.

그럼에도 두 사람의 애정은 굳건했다. 강윤겸은 이라엘을 위해 꽃 이벤트를 해주고 성당으로 데려가 "운명처럼 당신을 만났다. 날 닮은 당신에게 미친듯 빠졌고 날 알아주는 당신에게 날 보여줄 수 있었다. 이제 당신 없이 살 수 없다. 사랑한다"고 고백했다.

이어 "나 강윤겸은 남은 생 당신만을 위해 살 것을 맹세합니다. 한치의 거짓이 있다면 내 목숨을 잃는다해도 두렵지 않습니다"라며 영원을 맹세했다. 이라엘은 자신에게도 질문을 던졌고, 이라엘은 결국 기절을 택했다.

점점 감정이 극에 치닫고 있는 '이브'. '이브'는 자해 등 너무나도 자극적인 방식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이려고 하고 있다. 이는 시청자들을 불편하게 할 뿐이다.

이날 방송 뿐만 아니라 높은 수위와 메이크업, 센 워딩의 대사들로 화제가 되고 있는 '이브'. 관심을 끌고 싶은 거라면 성공이다.

한편 tvN 수목드라마 '이브'는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