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클라우드, 26MW급 초대규모 '가산 IDC' 착공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웨이

가산 IDC 조감도. 사진=KT CLOUD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웨이 김수민 기자]

kt cloud가 서울시 금천구 가산동에 26 MW(메가와트) IT 용량을 수용할 수 있는 하이퍼스케일 데이터센터 '가산 IDC' 착공에 나섰다고 7일 밝혔다.

가산 IDC가 완료되면 '20년 개소한 서울권 최대 규모 '용산IDC'와 함께 대규모 용량을 추가 공급하게 되어 수도권 IDC 수요 갈증을 해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4월 1일 출범한 kt cloud는 빠르게 성장하는 국내 DX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2025년까지 100MW 데이터센터를 추가로 확보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가산IDC는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시행법인·건설사와 협업해 금융권 PF(Project Financing)을 통한 자금 조달로 설립되는 '브랜드 IDC'다. '브랜드 IDC'는 제휴사의 데이터센터 혹은 제휴사의 자본으로 함께 구축한 센터를 kt cloud의 기술력과 노하우로 운용하는 방식이다.

IDC 사업자가 단독으로 데이터센터를 구축·운용하는 방식은 빠르게 성장하는 시장 수요를 충족시키기에 리드타임이 오래 걸린다. 반면 브랜드 IDC는 각 영역에서 전문성을 가진 기업들의 참여로 빠르게 사업을 추진할 수 있어, 시장 확대를 가속화 할 수 있다. 앞으로도 kt cloud는 이처럼 IDC 공급 방식 다각화를 통해 발 빠른 대응으로 시장을 이끌어나갈 계획이다.

가산IDC는 금천구 가산디지털2로 23에 지상 10층·지하 5층 규모로 2025년 준공 예정이며, 10만대 이상 서버 수용이 가능한 초거대(Hyper scale) 데이터센터다. 서울에 위치한 글로벌 IT업체·대기업 등 고객사의 IT 운용인력 방문이 수월하고, 다른 kt cloud IDC(용산, 목동1·2, 강남, 분당, 여의도, 남구로)의 고객사도 확장이 용이해 수도권 전역의 IDC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다.

이번 가산 IDC는 가산아이윌의 데이터센터 사업에 KT가 설계를 수주하고, KT와 kt cloud가 구축·운용에 대한 본사업까지 수주한 사업이다.

박정준 KT 기업고객본부장은 "국내에서 최초로 설계, 구축, 운영 및 임대까지 총괄하는 사업으로, 국내 최대 IDC 구축 및 운영경험을 보유하고 있는 KT와 kt cloud가 함께 이룬 성과라는 점에 그 의의가 있다. 향후 연계된 사업기회 발굴과 원활한 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가산 IDC는 고성능 컴퓨팅 환경이 필요한 Cloud/IT 기업을 위해 랙 당 12kw이상의 고집적 서버실 환경을 마련하고, 안정적인 서비스 품질 보장을 위해 모든 전원라인을 2개의 변전소로 이중화한다. 또 kt cloud의 '원 IDC(One IDC)' 구조로 대용량 트래픽이 발생 시, 인접 센터를 경유해 백본망에 접속하여 장애를 방지한다. 이밖에도 지능형 운영 플랫폼 'DIMS(Datacenter Intelligent Management System)' 도입으로 출입, 서버반출, 작업·장애처리 등 고객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요청사항에 신속하게 대처가 가능하다.

윤동식 kt cloud 대표는 "정부 기관과 국내외 기업의 니즈에 맞춰 데이터를 안전하게 운용·관리할 수 있는 IDC를 적기에 공급하는 것이 시장의 관건이다. 수도권 중심에 위치한 가산 IDC를 비롯해, IDC 공급 다각화를 통한 발 빠른 시장 대응으로 명실상부한 IDC 1위 사업자로써의 사명을 다하겠다. 글로벌 최고 수준의 에너지 절감과 신재생 에너지 도입 등 그린 IDC 실현으로 ESG를 이행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가산IDC 사업 시행법인은 가산아이윌, 시공사는 DL건설과 KT이며, PF 대출은 신한금융투자가 주관한다. KT 그룹은 지난 1월, 신한금융그룹과 미래성장DX 사업협력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금융DX, 플랫폼 등 다양한 공동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김수민 기자 k8silver@

저작권자(c)뉴스웨이(www.newsway.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