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연예계 사랑과 이별

강유미 "♥남편과 이혼 사실, 개인적인 아픔이라 말 못했다" [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OSEN=김나연 기자] 개그우먼 강유미가 이혼설에 대해 직접 입장을 밝혔다.

7일 강유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안녕하세요! 강유미입니다. 먼저, 저의 개인적인 소식으로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 기사보다 먼저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이 항상 있었지만 쉽게 용기내 말씀드릴 수 없는 개인적인 아픔이어서 먼저 말씀 드리지 못하였습니다"라며 글을 게재했다.

앞서 한 매체는 강유미가 최근 남편과 이혼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그는 남편과 이혼에 합의해 3년 여의 결혼 생활에 종지부를 찍었다고.

이와 관련해 강유미는 OSEN에 "모르겠습니다"라고 일축했지만, 결국 유튜브 커뮤니티를 통해 직접 이혼설을 인정했다. 그는 "개인적으로 가까운 분들에게만 밝혀왔던 이혼이었고, 아직 모든 분께 미리 인사 드리지 못해서 이런 기회로 알리게 된 점 죄송스럽습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뼈아픈 상처였고 힘든 시간이었지만 구독자분들의 응원덕분에 일적으로만큼은 바쁘게 지내올 수 있었던 점 이 기회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재밌는 컨텐츠로 최선을 다하여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유미는 지난 2019년 비연예인 남편과 결혼했다. 남편의 직업과 나이, 얼굴 등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강유미는 유튜브 채널 등을 통해 남편에 대해 "나를 정말 아껴주고, 부족한 저를 많이 사랑해주는 고마운 분이다. 무엇보다 웃음 코드가 잘 맞았다. 만난 지 얼마 되지 않았을 때 '이 사람이다'라는 확신이 들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하지만 결혼 3년만에 파경을 맞게 됐다.

이하 강유미 입장문 전문.

안녕하세요! 강유미입니다. 먼저, 저의 개인적인 소식으로 놀라셨을 많은 분들께 기사보다 먼저 알려드리고 싶은 마음이 항상 있었지만 쉽게 용기내 말씀드릴 수 없는 개인적인 아픔이어서 먼저 말씀 드리지 못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가까운 분들에게만 밝혀왔던 이혼이었고, 아직 모든 분께 미리 인사 드리지 못해서 이런 기회로 알리게 된 점 죄송스럽습니다.

뼈아픈 상처였고 힘든 시간이었지만 구독자분들의 응원덕분에 일적으로만큼은 바쁘게 지내올 수 있었던 점 이 기회에 정말 감사드립니다! 앞으로도 변함없이 재밌는 컨텐츠로 최선을 다하여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delight_me@osen.co.kr

[사진] OSEN DB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