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다시 떠나는 韓 여행기…'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초심으로 돌아왔다(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7일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 온라인 기자간담회

뉴스1

(왼쪽부터) 김준현, 이현이, 다니엘 린데만, 알베르토/ 사진제공=MBC에브리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초심을 되찾고 외국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로 다시 돌아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인해 한동안 한국 여행기를 멈췄던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가 과연 어떤 새로운 이야기로 시청자들을 찾아갈지 기대를 모은다.

7일 오후 MBC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의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기자간담회는 온라인으로 진행된 가운데, 김준현, 이현이, 장재혁 CP가 참석했다. 또한 출연자 중 알베르토는 휴가 차 이탈리아에 방문한 상황으로, 대체 MC로 활약한 다니엘 린데만이 대신 자리했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다양한 나라에서 한국을 찾아온 외국인 친구들의 현실적인 한국 여행기를 담은 프로그램이다. 여행 그대로의 보는 즐거움과 문화적 차이에서 오는 재미까지 전하면서 큰 사랑을 받았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지난 2020년 4월부터 기존의 여행 포맷이 아닌 한국에 정착한 외국인들의 한국살이 특집을 그려왔지만, 7일 방송부터 다시 외국인들의 한국 여행기를 그리는 포맷으로 변경된다. 프로그램이 새롭게 단장하면서 김준현, 이현이, 알베르토가 MC로 함께하게 됐다.

뉴스1

코미디언 김준현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1년 만에 다시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MC로 합류하게 된 김준현은 "1년 동안은 한 명의 시청자로 함께했다"라며 "그동안 정말 막막하지 않았나, 인천공항이 북적일까 했는데 많은 외국인 친구들, 대한민국을 궁금해하시는 분들이 언제쯤 한국여행을 할 수 있게 될까 막막했는데 어느새 이 타이밍이 오면서 제작진분들이 다시 리부트를 하는데 '너도 다시 와야하지 않겠냐'라고 하셔서 함께 시작하게 됐다"라고 얘기했다.

김준현은 "사실 제가 안 나왔을 때는 방송을 안 봤다"라며 "원래 제가 나오는 걸 보는 걸 좋아해서 잘 안 봤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그러면서 김준현은 "그립기는 했다"라며 "그리고 (기존 MC였던) 장도연씨와 함께 얘기했었다, 외국인들이 빨리 들어와야 할 텐데라고 아쉬워했었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장재혁 CP는 "이번에 새롭게 리부트하면서 제일 신경 쓴 것은 2017년에 처음 시작했을 때의 느낌을 전달해드리기 위해 노력 중이다"라며 "거기에 새로운 것을 어떻게 얹을까를 고민하고 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새롭게 리부트 되는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를 함께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장 CP는 다시 처음의 포맷으로 돌아가게 된 것에 대해 "사실 2020년 코로나19 시대로 들어가면서 이러한 시국이 6개월이면 끝나지 않을까여서 특집으로 하게 됐는데 그게 정말 길어졌다"라며 "코로나19가 끝나면 언젠가 한국 여행 포맷으로 돌아갈거라는 준비를 하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또한 장 CP는 리부트에서 김준현을 다시 캐스팅하게 된 이유에 대해 "리부트를 생각하면서 빼놓고 생각할 수 없었다"라며 "사실 회사에서 다른 분들은 김준현씨를 또 섭외하는게 맞을까 고민을 많이 했는데 제작진 모두가 김준현씨가 아니면 안 된다고 생각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한국 여행 포맷의 시작과 끝을 김준현씨가 함께 했다"라며 "한국 여행이 어떤 형태로 진행될지에 대해 가장 잘 아시는 분이었기에 섭외 1순위였다"라고 했다.

뉴스1

모델 겸 방송인 이현이 / 사진제공=MBC에브리원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현이는 새롭게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 합류하게 된 것에 대해 "지난주에 촬영을 같이 했는데 집에서 보는 것보다 너무 재밌었다"라며 "항상 똑같은 여행이지 않을까 했는데 오는 사람이 다르니깐 캐릭터도 다르고 이야기도 다르고 너무 재밌더라"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현이는 혹시 해외의 모델들이 여행을 온다면 어떤 곳을 관광의 장소로 추천하고 싶은지에 대해 묻는 질문에 "한국의 방송국에 초청하고 싶다"라며 "최근 K팝과 드라마가 세계에서 난리가 나고 있으니 우리나라 방송국이 방송사 마다 쾌적하고 시설이 잘 되어 있지 않나, 로비만 구경을 해도 느낌을 얻어갈 수 있는 좋은 관광 장소가 될 것 같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이현이는 여행을 추천해주고 싶은 해외 모델이 있는지에 대해 "미국에도 있고 일본에도 있는데 일본에 타오 오카모토라고 영화 '울버린'에 출연했던 친구가 있는데 그 친구가 한국에 와 본 적이 없다고 해서 추천을 해도 좋지 않을까 싶다"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이날 오후 8시30분 방송부터 새로운 외국인 친구들의 한국 여행기를 그린다.
taehyun@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