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와의 인터뷰

‘이별 리콜’ 손동운 “많은 연인들이 이별 후 후회”(인터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OSEN

소속사,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제공


[OSEN=박판석 기자] 오는 11일 첫 방송되는 KBS 2TV 새 예능 프로그램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일반인 소개팅 프로그램이 아닌 진솔한 사랑이야기를 나누는 프로그램으로, 사소한 오해로 혹은 사랑하지만 어쩔 수 없이 헤어진, 만남을 다시 꿈꾸는 모든 연인들에게 또 한 번 사랑을 말할 기회를 주는 제공한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같은 이별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리콜을 꿈꾸는 남녀가 전 연인과 ‘리콜 식탁’을 통해 대면한다. 헤어진 후 처음 만나는 이들은 둘만의 공간에서 식사를 하며 대화를 나눈다. 스튜디오의 리콜플래너와 TV 앞 시청자들은 묘한 긴장감 속 두 사람이 리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지켜보게 된다.

손동운은 7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 대해 “’다시 시작할 수 있는 기회를 준다’는 기획 의도가 좋았다. 연인들이 작은 오해로 헤어지기도 하고, 거기에 대해서 시간이 지난 후에 많이 후회하지 않나. 한 번 더 기회를 얻어서 조금 더 행복해질 수 있는 프로그램이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손동운은 ‘연인과의 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무엇이라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헤어진 후에 다시 만난다는 건 그냥 연애를 시작하는 것보다 더 큰 각오와 용기를 필요로 한다. 전형적인 이야기 같지만, 시간이 흘러도 변하지 않는 마음이 가장 중요한 것 같다”고 전했다.

손동운은 헤어진 연인을 그리워하고 있지만, 용기를 내지 못하고 있는 리콜남녀를 향해 “많은 사람들이 이별을 하고 후회를 한다. 정말 작은 것에서 비롯된 오해로 헤어진 분들, 또는 정말 하찮은 이유인데 자존심 때문에 헤어지고 후회하시는 분들이 용기를 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를 통해 재회에 성공하길 바라는 마음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손동운은 “녹화를 진행하면서 깜짝 놀라고, 안타까운 사연들이 많이 있었다. 이별이라는 것은 어떤 이유로든 우리 모두가 겪을 수 있는 일이다. 시청자분들도 리콜남녀의 사연에 궁금증을 가져 주시고, 공감하는 마음으로 바라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이며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를 향한 관심을 당부했다.

단순한 연인 만들기 혹은 자극적 에피소드에서 벗어나 진솔하고 절실한 리콜남과 리콜녀의 지극히 현실적인 사랑, 이별, 재회를 보여줄 KBS 2TV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는 오는 11일 오후 8시 30분 첫 방송된다. /pps2014@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