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피네이션 떠난 제시, 다음 행보는[MK이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제시. 사진|쿠팡플레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제시가 피네이션을 떠나 새로운 출발선에 섰다. 제시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모아진다.

피네이션은 지난 6일 제시와의 전속계약 만료 소식을 공식 발표했다. 피네이션은 "제시는 피네이션의 첫 번째 아티스트"라며 "피네이션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함께한 제시는 뜨거운 열정과 끊임없는 노력으로 보다 많은 팬분들에게 사랑받는 아티스트로 자리매김했다"고 제시와의 지난 시간을 돌아봤다.

피네이션은 또 "나아가 그러한 과정과 성과는 피네이션의 모든 구성원들에게도 긍정적이고 즐거운 자극이 됐다"면서 "당사는 앞으로 펼쳐질 제시의 아티스트 행보를 응원할 것이며, 그녀의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제시는 지난 2019년 1월 가수 싸이가 설립한 연예기획사 피네이션에 합류해 다방면에서 활약해왔다. 제시와 싸이가 그동안 워낙 끈끈한 동료애를 보여왔던 만큼 제시가 재계약 없이 3년 만에 피네이션을 떠난다는 데 팬들에게 놀라움으로 다가왔고, 자연스럽게 그의 추후 행보에 시선이 모였다.

스타투데이

제시. 사진|피네이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제시의 다음 행보를 두고 유희열이 수장으로 있는 안테나로 가는 게 아니냐는 추측도 나왔다. 안테나에는 제시와 tvN '식스센스3'에서 호흡을 맞추고 있는 유재석과 이미주도 소속돼 있기 때문이다.

특히 제시가 최근 방송된 '식스센스3'에서 유재석, 이미주에게 "(피네이션과의) 계약이 2주 남았다. 안테나 갈 거다. 받아 달라"며 구애하는 모습이 전파를 타 실제로 제시가 안테나에 새 둥지를 틀게 될 지 이목이 집중됐다.

피네이션 계약만료 후 행보를 둔 여러 '설'이 나오자 제시는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내 상황에 대해 여러 추측이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진실이 드러나는 건 시간문제일 뿐"이라며 "정중히 부탁드린다. 생각을 가다듬고 숨을 좀 쉴 시간을 달라"고 적었다.

그는 "2005년 이후로 쉬지 못했다. 한 가지 확실한 건 은퇴는 아니다. 나는 이제 시작일 뿐"이라며 "제비(팬덤명)의 사랑과 지지에 늘 감사하고, 평생 피네이션을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제시는 2005년 업타운 객원 멤버로 데뷔, 개성파 래퍼로 주목받았다. 피네이션 전속계약 이듬해인 2020년 발표한 곡 '눈누난나'가 글로벌 히트를 치며 스타 래퍼로 자리매김했다. 이후 각종 TV, 유튜브 방송을 통해 솔직하고 과감한 매력으로 사랑받았으며, 지난 4월 새 싱글 '줌(ZOOM)'을 발표하고 인기를 이어왔다.

[박세연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