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세레니티CC "27홀 종합 골프리조트로 변신"... 9홀 증설, 콘도·커뮤니티센터 건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한국일보

세레니티CC를 운영하는 다옴홀딩스㈜가 9월 신규 코스 9홀 오픈을 시작으로 콘도와 커뮤니티센터 건립 등의 종합골프리조트의 사업계획안를 발표했다. 조감도는 기존 18홀(파란색 실선)과 건립 중인 휴양형 콘도(노란색 실선), 신규 코스 9홀(흰색 실선), 커뮤니티센터(붉은색 실선) 등을 항공 촬영해 합성한 이미지. 세레니티C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부권의 명문 골프장으로 평가받는 다옴홀딩스㈜의 세레니티CC(구 실크리버CC)가 종합골프리조트로 탈바꿈한다.

세레니티CC는 6일 “현재 18홀 외에 오는 9월 신규 코스 9홀 오픈을 시작으로 내년 6월 풀빌라 콘도와 커뮤니티센터 건립까지 마무리하는 ‘세레니티 골프 & 리조트’ 개발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세레니티CC는 프로골퍼이자 골프코스 설계가인 그레이엄 마쉬가 디자인한 곳으로 지난 2003년 회원제 골프장으로 개장했다. 이후 2020년 9월 ㈜다옴이 인수한 뒤 클럽하우스는 물론이고 골프코스, 조경, 락커룸, 카트로, 작은 소품 하나까지 새로 재정비해 골프장의 품격을 높였다.

세레니티CC측에 따르면 개발프로젝트 1단계인 신코스 9홀 추가 증설 공사는 이미 전체 공정률 92%를 나타내고 있다. 세레니티CC는 9월 중순 신코스 9홀을 정식 개장하고 총 27홀 체제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신코스 9홀은 구릉지에 조성된 기존 18홀과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됐다. 클럽하우스를 중심으로 기존 골프코스의 일부와 세종시 등을 조망하는 스카이뷰가 일품으로 평가된다. 또 7번홀(파4)의 8,000톤 규모 대형 폰드와 어우러진 비치 벙커는 시원한 시야를 선사한다.
한국일보

김찬중 건축가가 설계한 40실 규모의 풀빌라 휴양형 콘도 조감도. 세레니티CC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단계는 골프장 부지 내 전망이 가장 좋은 1만8,000여평에 내년 6월 완공(예정)을 목표로 풀빌라 휴양형 콘도 40실(30평·50평·70평)을 건립한다. 이미 착공에 들어간 상태이며, 토목공사가 한창 진행 중이다.

콘도 설계는 미국 하버드대에서 건축학 석사학위를 취득하는 등 아시아 젋은 건축가 6인에 선정된 김찬중 교수(더시스템랩 건축사사무소 대표 겸 경희대 건축학과 초빙교수)가 맡아 주목받고 있다.

여기에 3단계로 골프장 및 콘도 회원과 일반인들도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지하3층 지상3층의 최고급 ‘복합 커뮤니티센터’를 건축한다. 회원라운지와 인피니티풀, 컨벤션, 200m의 드라이빙레인지, 베이커리 & 카페 등의 편의시설을 갖추게 되는데 내년 하반기 내 완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세레니티CC에 대한 골퍼들의 접근성도 크게 향상된다. 서울~세종고속도로(제2경부고속도로)가 2024년 완전 개통되기 때문이다. 먼저 구리~안성구간(72.2km)이 올해 연말인 12월에 개통되고, 현재 공사가 진행 중인 안성~세종구간(55.9km)도 2024년 6월 개통을 예정하고 있어 서울에서 세종까지 60~70분대에 도착할 수 있다.

세레니티CC는 골프는 물론 가족단위의 휴양지로 거듭나는 만큼 중부권의 새로운 명소로 자리잡을 전망이다. 한편 모기업인 ㈜다옴은 세레니티CC와 함께 경북 김천에 소재한 27홀 규모의 대중제골프장인 포도CC를 함께 운영하고 있다.

김기중 기자 k2j@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