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언제 어디서나 주문관리"…CJ대한통운 '이플렉스 모바일' 출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재고 부족 리스트 푸시 알림…셀러·소비자 배송만족도 향상 기대

뉴스1

CJ대한통운 제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서비스 이용자에게 실시간 물류 데이터를 제공하는 모바일 앱 'eFLEXs-M'을 출시했다고 7일 밝혔다.

앱은 CJ대한통운이 지난해 4월 업계 최초로 개발한 이커머스 물류 통합관리시스템 '이플렉스'의 모바일 버전이다.

물류관리 기능을 모바일로 구현해 셀러들이 시간·공간 제약 없이 Δ주문관리 Δ배송조회 Δ고객관리 등 제반업무를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부족 재고리스트 푸시 알림 기능을 통해 셀러들은 소비자의 주문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다.

CJ대한통운 풀필먼트센터에 보관된 재고량이 주문량보다 적을 경우 해당 셀러는 앱을 통해 부족한 상품의 종류와 수량 정보를 받는다. 셀러는 이 데이터를 기반으로 신속히 재고를 보충해 재고 부족 상황을 최소화할 수 있다.

셀러들은 진행 예정인 쇼핑 이벤트를 모바일로 간편하게 등록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정보를 바탕으로 풀필먼트센터 작업 인력과 가동 시간 등을 최적화해 이벤트로 급증하는 물량을 원활하게 처리할 수 있다.

CJ대한통운은 풀필먼트 운영 역량에 고도화된 시스템을 더해 셀러들의 편의가 더 높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류상천 CJ대한통운 정보전략담당 경영리더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이용하는 셀러들이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게 실시간 물류 데이터를 확인하고 주문에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앱을 구현했다"며 "셀러들의 업무편의가 향상된 만큼 소비자들의 배송만족도도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