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캔 배기성 "데뷔 당시 잘나가서 김원준에 나이 속여"(대한외국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오승현 인턴기자) 가수 배기성이 그룹 ‘캔’ 시절 나이를 속인 사연을 공개했다.

6일 방송된 MBC every1 ‘대한외국인’은 90년대 스타가수 특집으로 김원준, 채리나, 배기성, 박완규가 출연해 퀴즈 대결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배기성은 “오늘 함께 출연한 김원준과 동갑이다”며 자신을 소개했고 이어 박완규와의 친분을 과시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러한 배기성을 향해 김원준과 박완규는 “배기성 때문에 나이 족보가 꼬였었다”, “(배기성이) 그 당시 잘 나가니까 갑자기 한 살 형이라고 밝혔다”라며 불만을 토로해 패널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에 배기성은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그 당시엔 나이 실명제가 아니였다, 그렇기 때문에 나이를 쉽게 공개할 수 없었다”며 “그 때 가요계는 스무 살로 데뷔한 사람들에게 특혜가 많았기 때문에 속여서 데뷔 할수 밖에 없었다"라는 고백으로 나이를 속일 수 밖에 없던 사연을 이야기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방송에서는 배기성의 20대 시절이 깜짝 공개되며 평소 이미지와 상반되는 소년의 모습으로 큰 호응을 불러일으켰다. 배기성은 ”20대 당시 이름이 별로라는 의견들에 ‘유훈’으로 활동했다“며 ”그 당시 김원준을 이기길 원했다“라는 과거사를 줄줄이 공개했다.

그 뿐만 아니라 배기성은 전성기였던 캔 시절을 생생히 전했다. ”‘내 생에 봄날은’으로 갑작스럽게 1위 후보를 하며 어마어마한 인기를 실감했다“며 그 당시를 회상했다. ”가수가 노래 따라간다는 말이 있기에 가사를 ‘봄날은 온다’로 부르겠다"라며 능청을 떨기도 했다.

배기성은 해당 회차에서 퀴즈 '10단계'까지 올라가는 활약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배기성은 16일 여름 신곡 컴백을 앞두고 있으며, 9월 뮤지컬에도 출격할 예정이다.

사진 = MBC 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오승현 기자 ohsh1113@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