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차, 2022 지속가능성 보고서 발간…핵심은 EㆍSㆍG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속가능경영 핵심인 ESG 콘텐츠 구성
환경ㆍ사회ㆍ지배구조 지향점 담아
내용 연관성 고려한 콘텐츠 배치,
‘데이터 관리 플랫폼’ 보고서 발간 활용


이투데이

현대차가 2021년 한 해 동안의 다양한 ESG 경영 성과와 관련 정보를 담은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현대자동차가 2021년 한 해 동안의 다양한 ESG 경영 성과와 관련 정보를 담은 ‘2022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했다.

현대차는 기업 경영 전반에 관해 투자자와 고객을 비롯한 국내외 여러 이해관계자와의 소통을 위해 2003년 이후 매년 지속가능성 보고서를 발간하고 있다.

장재훈 현대차 사장은 보고서 인사말에서 “모든 이해관계자의 관점에서 지속가능성을 추구해야 하는 시대적 흐름에 따라, 현대자동차는 늘 이해관계자분들과 함께하며, 지속 가능한 미래로 나아가는 힘찬 발걸음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지속가능성 보고서 본문은 크게 ‘환경(Environment),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로 나누어 구성됐다, 특히 국내 외 주요 ESG 화두로 부상한 주제들에 대해 현대차의 관리 현황과 향후 계획을 더 충실히 담아내고자 했다.

환경 부분에서는 2045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전략과 방향, 전동화 전환을 위한 노력을 상세하고 효과적으로 전달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사회 분야에서는 사업장 안전관리 조직, 안전보건 활동 사례 등 올해부터 새로이 시행된 중대재해처벌법과 관련한 다양한 정보부터 책임감 있는 광물 관리, 주요 ESG 리스크 진단 등 공급망 ESG에 관한 내용까지 다루고 있다.

지배구조 분야에서는 이사회 산하 위원회별 구성과 역할, 지난 한 해 동안 승인 · 심의한 안건들의 실제 활동 내용을 상세히 수록하고 있다.

또한, 콘텐츠 배치 및 디자인 측면에서도 독자 편의를 위한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아울러 많은 양의 관련 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취합하고 편집할 수 있도록 만들어진 IT 시스템 ‘ESG 플랫폼’의 데이터 관리 기능을 처음으로 보고서 발간에 활용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글로벌 ESG 정보공시 추세에 발맞춰 이번 지속가능성 보고서 제작 과정에서는 더욱 투명하고 적극적인 소통에 주안점을 두었다”라며, “앞으로도 ESG 경영의 내실을 다지는 것과 동시에 외부 이해관계자들과의 진정성 있는 소통을 꾸준히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투데이/김준형 기자 (junior@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