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스타 복귀·컴백 정보

"여왕의 귀환" 블랙핑크 8월 완전체 컴백에 외신도 주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포츠서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서울 | 정하은기자]블랙핑크(BLACKPINK)의 컴백 소식에 해외 유력 외신들도 주목하고 있다.

YG엔터테인먼트는 지난 6일 블랙핑크의 8월 신곡 발표, 연말까지 이어질 월드투어를 비롯한 순차적 대형 프로젝트를 예고했다.

국내를 넘어 세계 각국 외신이 즉각 주목했다. 미국 유력 경제 전문지 포브스(Forbes)는 “여왕의 귀환. 2022 하반기는 블랙핑크의 것”이라며 블랙핑크의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내비침과 함께 이번에도 각종 글로벌 차트서 신기록 행진을 펼 것으로 내다봤다.

또 미국 빌보드, NME, CNN 등도 블랙핑크를 조명했다. 미국 빌보드는 “한국말을 몰라도 비주얼과 분위기만으로 음악을 충분히 즐길 수 있다”는 과거 지수의 인터뷰를 다시금 언급하며 다가오는 블랙핑크의 신보와 사상 최대 규모의 월드투어 등 YG 프로젝트에 큰 기대감을 표했다.

이외 일본,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대만, 베트남, 홍콩, 인도, 스위스 등 각국의 매체들 역시 실시간으로 큰 관심을 보인 가운데 블랙핑크 관련 해시태그(#BLACKPINK IS COMING)가 이날 트위터 월드와이드 트렌드 최상위권을 장악하며 이들의 압도적 존재감을 확인하게 만들었다.

한편 블랙핑크는 지난 2016년 데뷔 이래 ‘뚜두뚜두 (DDU-DU DDU-DU)’ ‘Kill This Love’ ‘How You Like That’ ‘Lovesick Girls’ 등 다수의 메가 히트곡을 탄생시킨 글로벌 최고 여성 그룹이다.

블랙핑크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는 7500만 명 이상으로, 전 세계 남녀 아티스트를 통틀어 이 분야 1위다. 그룹과 멤버 개개인의 인스타그램 팔로워 수는 도합 3억 1800여만 명에 달해 막강한 영향력을 자랑한다.

jayee212@sportsseoul.com
사진 | YG엔터테인먼트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