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얼굴에 새겨진 숫자 '47'…시카고 총기난사범의 기괴한 집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 하이랜드파크에서 열린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행사에서 총기를 난사해 수십 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를 받는 로버트 크리모 3세(21).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시카고 교외도시 하이랜드파크에서 열린 독립기념일 퍼레이드 행사에서 총기를 난사해 수십 명의 사상자를 낸 혐의를 받는 로버트 크리모 3세(21)가 숫자 ‘47’에 집착한 것으로 보이는 정황이 발견됐다.

6일(현지시간) 인디펜던트, NBC 방송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그는 오른쪽 눈가에 숫자 47을 문신으로 새겼고 자동차에도 이 숫자를 도장했다. 경찰은 크리모가 그의 얼굴에 문신을 한 숫자 47에 관심을 가졌다.

아울러 크리모는 비디오게임 히트맨을 즐겨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히트맨의 주인공 이름이 ‘에이전트47’이다. 악당 암살을 대행하는 살인 청부업자 에이전트47은 ‘47’ 또는 ‘코드네임 47’로도 불린다.

또 범죄조직원들 사이에 47은 공격용 소총 AK-47을 뜻한다고 NBC방송은 설명했다. 그가 난사한 총기가 AK-47인지는 불분명하다. 수사당국은 ‘고성능 소총’이라고만 밝혔다.

이와 관련해 하이랜드파크를 담당하는 일리노이주 레이크 카운티 중범죄 태스크포스(TF)팀 크리스 코벨리 대변인은 NBC방송에 “크리모가 숫자 4와 7에 대해 각별한 애착을 드러냈다”며 “거꾸로 하면 7과 4, 7월 4일이 된다”고 말했다. 7월 4일은 크리모가 범행한 미국 독립기념일이다.

그의 무차별 총격에 지금까지 7명이 숨지고 30여명이 다쳤다.

크리모는 사전 계획한 범행을 시행한 후 여장을 하고 어머니의 집까지 걸어가서 승용차를 가지고 차로 2시간 30분 거리에 있는 위스콘신주 매디슨까지 갔다. 검찰에 따르면 당시 그는 60발 이상의 실탄을 갖고 있었고 크리모는 매디슨에서 독립기념일 축하 인파를 보고 즉흥적으로 2차 총격을 생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그는 추가 범행에 대한 생각을 접고 다시 집으로 돌아오다 사건 발생 8시간여 만인 4일 오후 6시 30분쯤 하이랜드파크 북쪽 도시 레이크포리스트에서 체포됐다.

그는 7건의 1급 살인 혐의로 기소돼 보석금 책정 없이 수감됐다.

하수영 기자 ha.su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