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인공지능 시대가 열린다

AI·반도체 인재 양성 앞장…SKT·SK하이닉스, 대학과 맞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실무 기반 인재 양성 프로그램 시행

정규 교과 과정 개발, 대학 맞춤형 특강 개설

아시아경제

직원이 SKT와 SK하이닉스의 실무 기반 인재 양성 프로그램 'SK ICT커리큘럼'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혜선 기자] SK텔레콤과 SK하이닉스는 인공지능(AI)과 반도체 인재 양성을 위해 현업 전문가들의 실무 지식과 현장 노하우를 대학에 전달하는 'SK ICT커리큘럼'을 시행한다고 7일 밝혔다.

SKT와 SK하이닉스는 AI와 반도체 인재 부족 현상 극복에 일조하고 실무 역량을 갖춘 실력있는 인력 양성을 위해 온라인 교육 플랫폼 구축, 정규 교과정 개발, 대학 맞춤형 특강 개설 등에 나선다.

양사는 SKT와 SK하이닉스가 각각 전문성을 보유한 AI와 메모리 반도체 관련 콘텐츠를 한데 모은 온라인 교육 플랫폼을 구축했다. SKT는 'SKT AI 커리큘럼'을 통해 음성인식, 자연어 이해, 음성합성 등 음성 기반의 AI 기술을 중심으로 10개 분야 77개 동영상 강의를 제공한다. SKT 소속 AI 전문가들이 기술 이론부터 최신 알고리즘, 실제 AI 서비스 개발 사례까지 다양한 내용을 소개한다. SKT 구성원 전용 교육 영상 100여개와 함께 SKT가 각종 기술 행사에서 발표한 자료도 함께 제공해 학생들의 학습을 지원한다. 올해로 6년째를 맞은 'SKT AI 커리큘럼'은 전국 20여개 대학교에서 4000명 이상의 학생들이 수강했다.

SK하이닉스는 '반도체 커리큘럼'을 신설했다. 반도체 공정, 소자, 설계 등 주요 직무 관련 12개 분야에서 80개가 넘는 교육 콘텐츠를 제공한다. SK하이닉스 소속 전문가들이 보유한 역량과 현장의 노하우를 바탕으로 실무 중심 학습 과정으로 구성했다. 학생들이 쉽고 재미있게 콘텐츠를 접할 수 있도록 반도체 용어집과 숏폼 영상도 함께 준다.

SK하이닉스는 구성원 대상으로 운영 중인 사내대학 SKHU의 교육 콘텐츠 일부를 대학 등 외부 교육 기관과 공유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학생들이 비용 부담 없이 전문지식을 배울 수 있게 함으로써 회사는 반도체 생태계를 키우는 동시에 사회적 가치 창출에도 힘쓰겠다는 계획이다.

SKT와 SK하이닉스는 대학별 맞춤형 특강에도 적극 나선다. 양사와 서울대는 AI와 반도체 기술 분야에 대한 교육 협력 차원에서 정규 교과정을 개발해 개설을 추진 중이다. 올 가을 'SKT의 AI 기술 및 상용화 이해'라는 과정이 서울대학교 대학원에 개설한다. SK하이닉스의 반도체 개발 사례를 바탕으로한 ‘공학 지식 및 실무’ 교과목도 학사과정에 개설될 예정이다.

양사는 오는 13일부터 고려대, 서울대, 연세대 등과 업무협약을 맺고 대학별 특화 과정을 지속 확대할 계획이다. AI와 반도체 관련 지식 전달과 함께 기업 방문 투어, 진로 상담 등 다채로운 배움의 경험을 제공할 예정이다.

임혜선 기자 lhsr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