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득점왕’ 손흥민, 조기 축구 떴다…골 넣고 ‘찰칵 세리머니’까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투데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 선수 최초로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을 거머쥔 손흥민(30·토트넘)이 아마추어팀과의 조기 축구 경기에 등장했다.

손흥민은 6일 경기도 성남 분당구 정자동의 프로축구 K리그1 성남FC 클럽하우스에서 황의조(보르도), 김승규(알샤바브) 등과 한 팀을 이뤄 아마추어 팀(이든FC·토탈 풋볼)을 상대했다 .

이번 경기는 축구 유튜브 채널 ‘고알레’가 마련한 콘텐츠로, 2시간가량 진행됐다.

이벤트 경기에서 손흥민은 풀타임을 뛰며 멀티골을 터뜨렸다. 1, 2쿼터에서 서서히 속도를 끌어올린 손흥민은 3쿼터에만 두 골을 터트렸다.

손흥민은 대표팀 동료인 황의조와 패스를 주고받은 뒤 상대 페널티박스 안 정면에서 오른발 슛으로 골망 구석을 가르며 첫 번째 골을 기록했다. 두 번째 골은 측면에서 수비수 2~3명을 따돌린 뒤 왼발 슛으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득점 후 시그니처 포즈인 ‘찰칵 세리머니’를 선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을 찾은 팬들도 크게 환호했다. 경기는 국가대표 선수팀의 5-2 승리로 끝났다.

한편 손흥민의 소속팀 토트넘은 오는 13일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팀 K리그와 맞대결한다. 16일에는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스페인의 세비야FC와 친선경기를 펼친다.

[이투데이/장유진 기자 (yxxj@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이투데이(www.etoday.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