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로 여자축구 개막전서 최다 관중 신기록…6만8871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잉글랜드, 오스트리아 1-0 꺾고 개막전 승리

뉴스1

여자 유로 2022 개막전에 역대 최다 관중이 몰렸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2 유럽축구연맹(UEFA) 여자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여자 유로2022) 개막전에 역대 최다 관중이 몰렸다.

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올드 트래포드에서 열린 잉글랜드와 오스트리아의 여자 유로 2022 조별리그 A조 개막 경기에 6만8871명의 구름 관중이 자리했다.

이는 여자 유로대회 역대 한 경기 최다 관중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3년 7월 스웨덴서 열린 독일과 노르웨이의 결승전으로 당시 4만1301명이 운집했다.

이번 대회는 개막을 앞두고 입장권 예매표가 50만장이 모두 매진되는 등 뜨거운 열기를 보였다. 이는 2017년 네덜란드 대회의 24만명의 2배 이상 되는 수치로 일찌감치 역대 최다 관중을 예상케 했다.

6만명 이상 되는 팬들의 응원을 받은 홈 팀 잉글랜드는 전반 16분 베스 미드(아스널)의 결승골을 잘 지켜 오스트리아를 1-0으로 눌렀다.

한편 여자 유로 2022는 지난해 열릴 예정이었으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1년 연기됐다.

대회 최다 우승을 차지한 독일(8회)과 디펜딩 챔피언 네덜란드 등 총 16개국이 참가한 가운데 내달 1일까지 잉글랜드 8개 도시에서 대회가 진행된다.

뉴스1

오스트리아전 결승골을 넣은 베스 미드가 환호하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alexei@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