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삼성전자, 2분기 매출 77조·영업이익 14조···"악재 속 선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005930)가 2분기 매출 77조원, 영업이익 14조원을 기록했다고 잠정 집계했다. 역대 분기 최대 매출을 기록했던 지난 분기에 비해 소폭 하락했지만 글로벌 공급망 위기 등 각종 악재가 산적한 상황에서 비교적 선방했다는 평가다.

삼성전자는 7일 연결기준으로 이 같은 내용의 2분기 잠정 실적을 발표했다. 2분기 매출(77조원)은 전기 대비 1%, 영업이익은 0.85% 각각 감소했다. 지난해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20.94%, 영업이익은 11.38% 각각 늘었다.

업계에서는 각종 대내·외 악재 속에서 비교적 선방한 성적표라는 평가다. 실적 발표에 앞선 증권가 전망치(컨센서스) 매출 76억 후반~77조 초반, 영업이익 14조원대 등과 비슷한 수준이다.

삼성전자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사태 장기화, 인플레이션, 금리 인상에 따른 경기둔화 등 글로벌 경제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에서 ‘역대 최대’ 분기 매출을 기록했던 1분기와 비슷한 성적을 냈다.

다만 이 같은 악재가 하반기에도 계속 이어질 가능성이 높아 하반기에는 실적 악화가 나타날 수 있다는 우려도 제기된다. 2분기 실적에서는 둔화된 스마트폰 실적을 견조한 반도체 수요로 메웠지만 하반기부터는 반도체 역시 경기 둔화 영향권에 들어설 수 있다는 전망이다. 물가 상승 등 여파로 실질소득이 줄면서 가전제품 소비도 크게 줄고 있다.

박성순 케이프투자증권 연구원은 “서버용 D램 수요는 북미를 중심으로 견조하지만 PC용은 소비자 중심의 수요 하락세가 지속되고 있고 모바일용은 중국의 봉쇄 영향으로 예상보다 수요 상황이 약화되고 있다”고 했다.

진동영 기자 ji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