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성호 아내 경맑음 "애엄마 답게 입어라"..남편도 괜찮다는데 왜 태클?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경제

경맑음 인스타



[헤럴드POP=배재련 기자]경맑음이 무례한 댓글에 일침글을 적어 화제다.

6일 개그맨 정성호의 아내 경맑음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제가 진짜 궁금해서 그러는데요. 댓글 하나 하나 반응하지는 않지만 수영장에서 수영복 입고 날 더워 땀도 차니까 나시도 입고 힐 신으면 힐 신은대로 벗지 마라 …. 그런 사진 올리지 말아라 .. 애 엄마는 애 엄마 답게 입어라. 엄마 사전 같은 거에 써 있나요? 전 제가 좋아요 #수학정석도아니구.."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이에 김가연도 댓글을 통해 "나도 클레비지룩 좋아해. 더 나이 들면 못 입어 ㅎㅎ 실컷 맘대로 입자.우리들의 남편들이 괜찮다는데..누가 뭐라하는겨?"라고 그녀의 편을 들기도.

현재 경맑음은 다섯째를 임신 중인 상태. 임신 중에도 과감한 의상으로 화제가 되자 일부 불편한 네티즌들이 무례한 댓글을 달자 반응한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성호는 지난 2009년 9살 연하의 경맑음과 결혼해 2남 2녀를 두고 있다. 현재 경맑음은 다섯째 아이를 임신 중이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