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제시, 싸이 품 떠난 후 "진실 드러나는 건 시간 문제...은퇴 아냐"(전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수 제시 씨가 소속사 피네이션(P NATION)과의 전속계약 만료 후 심경을 고백했다.

제시는 오늘(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현재 내 상황에 대해 여러 추측이 있다는 걸 알고 있지만, 진실이 드러나는 건 시간 문제"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정중히 부탁한다. 생각을 가다듬고 숨을 좀 쉴 시간을 달라. 2005년 이후로 쉬지 못했다. 한 가지 확실한 건 은퇴는 아니다. 난 이제 시작일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비(팬덤명)의 사랑과 지지에 늘 감사하고, 평생 피네이션을 사랑한다"라고 덧붙였다.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지난 6일 피네이션은 "당사와 제시의 전속계약이 최근 만료됐다. 그동안 제시에게 많은 사랑과 관심을 보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피네이션은 지난 2019년 가수 싸이 씨가 설립한 기획사다. 제시 씨는 같은해 2019년 피네이션에 합류했다. 지난 4월에는 새 싱글 '줌(ZOOM)'을 발표했으며 각종 예능에서도 꾸준히 활약했다.

[사진=오센, 제시 SNS]

YTN star 공영주 (gj920@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winte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민국 24시간 뉴스채널 [YTN LIVE] 보기 〉
팩트 체크 연예 특종이 궁금하다면 [YTN 스타] 보기 〉
데일리 연예 소식 [와이티엔 스타뉴스] 보기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