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죽은 지구에 예술은 없다"…기상천외 시위 방식|AI가 Pick한 세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1. 아찔 '최후의 만찬'…기상천외 시위 방식?

영국 왕립 예술원에 전시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최후의 만찬'을 두고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원래 미술관에 가면 작품에 손대지 않고 감상하는 게 상식이죠. 하지만 이 남성은 작품이 걸린 벽에 거침없이 스프레이로 '더 이상의 석유는 안 된다'는 글씨를 썼고요. 일행들은 풀을 바른 손으로 작품 액자의 아랫부분을 움켜쥐고 버텼습니다. '저스트 스톱 오일'이라는 환경단체 활동가들인데요. 기상천외한 방식의 시위를 통해 영국 정부에 화석연료 사용 중단을 촉구하기로 유명합니다. 런던의 이름난 미술관을 순회하는 것도 모자라, 얼마 전에는 F1 경기장까지 난입했는데요. 기후 위기로 지구가 죽으면 더는 예술도 문화도 없다며, 정부를 향해 적극적인 대응 마련을 호소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