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번엔 '카톡감옥' 의혹…남주혁 측 "사적인 영역, 고소할 것"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앞서 학교 폭력 의혹 전면 부인

"배우 명예 지키기 위해…고소장 접수"

한국경제

배우 남주혁 /사진=한경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배우 남주혁의 학교폭력 의혹을 둘러싸고 동창생의 폭로와 소속사 측의 부인이 거듭되고 있다.

남주혁의 소속사 매니지먼트 숲은 지난 6일 입장문을 내고 "최근 익명의 2차 제보 내용과 관련해 당사는 배우는 물론 다른 여러 채널을 통해 다각도로 사실 여부를 확인했고, 2차 제보자가 주장하는 내용은 사실이 아님을 분명히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는 두 번째 학교폭력 피해 주장에 대한 반박으로, 앞서 스포츠경향은 남주혁과 같은 고등학교를 다녔다는 A씨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A씨는 "남주혁은 폭력과 폭언으로 나를 '집단 따돌림'했다"며 남주혁이 나온 영화를 보고 고통스러움을 느꼈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남주혁이 자신의 휴대전화를 가져가 유료 게임을 결제했고, 싸움상대를 지정해 스파링을 시켰다고도 했다.

이에 소속사는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며, 세 번째로 등장한 또 다른 피해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다.

스포츠경향은 이날 또 다른 남주혁의 동창생 B씨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B씨는 남주혁으로부터 '카톡지옥'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했다. 남주혁과 그 친구들이 단톡방에 초대해 조리돌림하듯 욕을 해댔다는 주장이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카카오톡 단체방에 있었던 대화 내용과 관련한 기사는 당시 사건의 전모를 게재한 것이 아니라 앞뒤 정황에 대한 아무런 설명 없이 일부 단편적인 장면만을 발췌한 것"이라며 "배우가 제보자에게 사과를 하려는 시도를 했다는 제보자의 말 또한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카카오톡 단체방에서 있었던 일은 사실관계가 대단히 복잡하고 등장인물들의 매우 사적인 영역의 문제"라면서 "기사에서도 언급된 것처럼 이미 당시 학교에서 사과로 마무리된 사건이기도 하다. 따라서 현 단계에서 언론의 지면을 빌어 일일이 전말을 공개하는 것은 매우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 이 부분 역시 조만간 법적 대응 과정에서 분명하게 사실관계가 확인될 것"이라고 했다.

남주혁 측은 1차 제보자에 이어 2차 제보자 역시 고소할 방침이다.

소속사는 "배우의 명예를 지키기 위함"이라며 "신속하게 고소장을 접수할 계획이다. 앞으로 확인되지 않은 무분별한 주장, 루머를 확산하는 유튜버 등 매체에 대해서도 당사는 강경하고도 단호하게 법적 절차를 진행할 예정이다"고 강조했다.

남주혁의 학교 폭력 의혹은 처음 더데이즈라는 매체의 보도로 시작됐다. 당시 해당 매체는 남주혁의 중·고등학교 동창 A씨로부터 제보받았다면서 그가 남주혁을 비롯한 친구들에게 6년간 학교 폭력 피해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남주혁 측은 의혹을 전면 부인했고, 보도 매체와 제보자를 고소했다. 이후 디스패치는 남주혁 동창 18명과 교사 2명의 증언을 토대로 남주혁은 일진이 아니었으며, 이같은 의혹이 불거진 게 황당하다는 이들의 반응을 전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