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인터뷰①] 전종서 “韓 ‘종이의집’ 호불호...나답게 밀어붙일걸 후회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한국판 ‘종이의집’으로 연기 변신에 도전한 전종서.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기 괴물’ 전종서(28)가 한국판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으로 컴백했다. 내놓는 작품마다 연기 극찬을 받았던 그이지만 이번엔 호불호가 나뉘고 있다. 이를 알고 있던 전종서는 대중의 냉정한 평가에 특유의 솔직함으로 자신의 생각을 덤덤하게 털어놓았다.

전종서는 최근 진행된 넷플릭스 한국 드라마 ‘종이의 집: 공동경제구역'(극본 류용재, 연출 김홍선) 화상 인터뷰에서 “처음 출연 제안을 받고 상당히 반가웠다. 그동안 해왔던 캐릭터들과 결이 매우 달랐고, 드라마 역시 처음이었기 때문에 설렜다. 새로운 도전을 어떻게 잘해낼지, 더 매력적으로 보이는 방법에 대해 고민했을 뿐, 원작에 대한 부담감은 크게 없었다"고 운을 뗐다.

대본을 읽기 전부터 자신이 ‘도쿄’를 맡을 것으로 예상했다는 그는 “원작을 봤기 때문에 당연히 ’도쿄’에 대한 인상이 강하게 남아 있었다. 원작 속 도쿄는 솔직함 그 자체의 인물이 아닌가. 실제의 나와 상당히 닮은 점이 많았다. 사고를 치고, 마음대로 사랑하고, 예측 불허의 트러블 메이커니까. 원작의 느낌상 직감적으로 그럴 것 같았다”며 웃었다. 하지만 한국판으로 리메이크된 버전은 상당히 달라져 있었다. 그 반전에 오히려 더 마음을 빼앗겼단다.

전종서는 “한국판 ‘도쿄’는 나이도 훨씬 어려지고, 똑 부러지는 면이 많았다. 충동성을 줄이고 보편성을 지닌 인물로 각색됐다”며 “낮은 톤의 목소리에 살짝 연극적인 연기 스타일로 표현해야 했다. 작품의 흐름을 두고 봤을 때, 어떤 사건이나 상황이 도쿄의 돌발적인 행동으로 인해 증폭되거나 확 바뀌지 않는다. 트러블이 생겼을 때도 그걸 정리하고 강도단을 끌고 가려는, 교수의 지시를 잘 따르는 ’질서 유지’를 중요시하는 인물로 각색됐다”고 소개했다.

스타투데이

예상외 대중의 엇갈린 반응에 솔직한 마음을 털어놓는 전종서. 사진|넷플릭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동명의 스페인 인기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작품은 통일을 앞둔 한반도를 배경으로 천재적 전략가와 각기 다른 개성 및 능력을 지닌 강도들이 기상천외한 변수에 맞서며 벌이는 사상 초유의 인질 강도극을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전종서가 연기한 한국판 ‘도쿄’는 북한에서 내려왔지만 북한 사투리는 쓰지 않는다. 분노가 폭발하거나 감정 절제가 되지 않을 때 잠깐 추임새나 말 끝 어미 정도만 사투리를 사용한다. 원작과는 사뭇 다른 캐릭터, 동시에 전종서의 변화된 연기 스타일에 시청자들의 반응은 엇갈렸다.

전종서는 “작품 공개 후 다양한 반응, 리뷰, 기사 등을 찾아봤다. 아쉬운 점도 있고, 아쉬운 리뷰도, 좋지 못한 반응도 물론 봤다. 가까운 지인들에게서도 ‘이런 건 아쉽고 이런 건 좋았다’ 등의 솔직한 감상평을 많이 듣는 편”이라며 “배우라면 당연히 자신의 연기에 아쉬움이 없을 순 없다. ’좀 더 강력하게 내 스타일 대로 가볼 걸 그랬나’ ‘끝까지 강하게 밀어불여 볼 걸 그랬나’ 등의 후회 섞인 생각도 하게 된다. 이 또한 작품을 끝낸 뒤 모든 배우들이 할 만한 생각들이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이내 잠시 생각에 잠긴 뒤, 그는 “당장은 뭔가를 결론 내기가 어려운 시점이 아닌가 싶다. 뭔가를 아쉽다 혹은 그렇지 않다고 매듭짓거나 스스로 딱 정리하지 않으려고 한다”면서 “‘파트1’은 물론 아직 공개되지 않은 ‘파트2’도 봐야 하고 그 후로도 좀 더 시간을 갖고 생각해야 할 것 같다”며 조심스럽게 진심을 내보였다.

그러면서 “확실한 건 ‘파트2’가 훨씬 재밌다는 거다. 이야기가 더 집중되고, 개개인에게 포커스가 맞춰진다. 그들끼리의 분쟁이, 조폐국 안에서의 일들이 더 커지고 꼬여가면서 전개도 빨라진다. 스릴과 예측 불허의 긴장감이 제대로 살아난다. 빨리 ‘파트2’가 나와야 할 것 같다”며 미소 지었다.

“아직 우리 작품을 안 본 분들이 더 많으실 테니 관심을 갖고 봐주셨으면 좋겠어요. 이미 본 분들은 조금만 기다렸다가 ‘파트2’까지 함께 해주시고요. 그렇게 1, 2 파트가 모두 공개되고 나면 다양한 반응이, 더 뜨거운 반응이 일지 않을까 싶어요. 훨씬 좋은 방향으로 진출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인터뷰②에서 계속)

[한현정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