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김일성 장군님 전투라 교과서에 안나온다" 중학생 교사 발언에 발칵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세종시 한 중학교 수업시간에
북한 김일성 주석을 장군님이라 표현한
기간제 교사, 계약해지 및 감사 착수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한 중학교 기간제 교사가 수업 중 북한의 김일성 주석을 '장군님'이라 칭하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이 돼 교육청이 감사를 실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6일 조선일보 보도에 따르면 세종시교육청은 지난 3월 기간제 교사 A씨가 중학교 수업 시간에 "일제강점기 당시 독립군이 승리한 전투는 봉오리·청산리 전투 외에도 하나가 더 있는데, 그 전투가 교과서에 안 나오는 이유는 이를 주도한 게 김일성 장군님이기 때문이다" 등의 발언을 했다는 신고를 받았다고 지난 6일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미국은 우리나라를 식민지로 만들고 싶어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인정해주지 않았다", "권력 욕심이 많았던 이승만은 대통령이 될 수 있다는 미국의 말에 혹해 서울로 귀국했다" 등의 확인되지 않은 발언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세종시교육청 소속의 정교사가 아닌 수업이 어려운 교사를 대신해 1주일간 학교교육지원센터에 파견 나간 대체 교사로 알려졌다. 학교교육지원센터는 학교 요청이 있을 경우, 단기간으로 기간제 교사를 지원해주는 곳이다.

세종시교육청은 "기간제 교사이기 때문에 교육청 차원에서 A씨에게 징계 및 처분을 내릴 근거와 권한이 없다"며 "감사 결과를 A씨의 소속 기관(지원센터)에 통보했다"고 설명했다. 지난 5월 감사 결과를 통보받은 지원센터는 A씨와 계약을 해지하기로 결정하고 관련 절차를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신고 내용과 감사 결과를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