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삼성전자 이재용 딸, 엄마 임세령과 파리서 샤넬 패션쇼 관람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지난 5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2022 가을 꾸뛰르 쇼에서 이원주(왼쪽부터 첫 번째) 양과 임세령 대상그룹 부회장이 1열에서 패션쇼를 감상하고 있다. [사진 출처 : 라디카 존스 인스타그램]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딸 이원주(18) 양이 어머니인 임세령(44) 대상그룹 부회장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샤넬 패션쇼에 참석했다.

6일(한국시간) 미국의 패션잡지 베니티 페어의 라디카 존스 편집장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올린 짧은 동영상에서 임 부회장과 원주양의 모습이 잡혔다. 이 곳은 샤넬 2022 가을 구뛰르 패션쇼 현장으로 이들은 맨 앞줄에서 함께 패션쇼를 관람했다.

임 부회장과 원주양이 공식석상에서 함께 목격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샤넬 패션쇼에서 임 부회장은 샤넬의 2022 봄·여름 기성복 컬렉션 중 하나인 보라색 코튼 재킷을 입었고, 원주양은 2022 봄·여름 컬렉션의 로고 프린트 샌들을 신었다. 가격은 각각 800만원대와 160만원대로 추정된다.

이 패션쇼에서는 임 부회장 모녀는 물론 유명인, 연예인, 패션업계 인사 등이 다수 참석했다. 헐리우드 배우 키이라 나이틀리와 프랑스 배우 마리옹 꼬띠아르도 있었다.

앞서 원주양은 지난달 27일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의 장녀인 진희(26)씨 결혼식에 이 부회장과 참석해 다정한 모습을 보였다. 특히 원주양의 '하객 원피스룩'이 화제를 모았는데, 이 제품은 280만원대(세일가 140만원대) 베르사체 2022 봄·여름 컬렉션 제품으로 확인됐다. 이 원피스는 현재 공식 홈페이지에서 '품절' 상태다.

원주양이 대외활동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2020년 고(故) 이건희 회장의 장례식 이후 1년 6개월여 만이다.

원주양은 지난 1874년 설립된 미국 명문 리버럴 아츠 칼리지 중 하나인 콜로라도칼리지에 진학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윤경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