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軍, AI 전투체계로 바꾼다… 2025년까지 병사 월급 최대 205만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전군지휘관회의 주재하는 尹대통령 - 윤석열 대통령이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열린 전군 주요지휘관 회의에 참석한 각 군 주요 직위자들의 거수경례를 받고 있다.박지환 기자


국방부가 인공지능(AI) 기반의 첨단 기술로 무장한 전투체계를 완성하기 위한 계획을 밝혔다. 병사 월급을 2025년까지 최대 205만원으로 올린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국방부는 6일 충남 계룡대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관으로 열린 전군지휘관회의에서 ‘국방혁신 4.0’을 통해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육군은 AI 기반 유·무인 복합체계를 신속하게 전력화할 예정이다. 지난 6월부터 25사단에서 운용하는 ‘아미 타이거 시범 여단 전투단’과 같이 첨단 장비들이 네트워크로 연결된 미래형 부대를 단계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육군은 2040년까지 모든 전투 여단을 아미 타이거 부대로 바꾸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또 첨단 과학기술을 도입하기 위해 전력 획득 절차를 유연하게 바꾸고 컴퓨팅·네트워크 관련 인프라를 구축하기 위한 계획도 수립된다.

윤 대통령이 후보시절 내놓은 ‘병사 월급 200만원’ 공약을 실현하기 위한 계획도 재확인했다. 국방부는 2025년까지 병장 기준으로 월급을 150만원으로 높이고 자산형성프로그램인 정부지원금을 월 55만원으로 인상해 총 205만원을 지급한다는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나라를 위해 헌신하는 장병들이 만족할 수 있는 병영 환경을 마련하는 데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고 했다. 아울러 GP(감시초소) 소대장 등 24시간 상시근무자(대위급 이하 간부) 대상으로 야간·휴일 근무수당을 신설하기로 했다. 다만 급여 인상 시기 등은 기획재정부와의 추가적인 협의에 따라 결정될 예정이다. 병사들의 휴대전화 사용 시간을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된다.

서유미 기자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