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팔 걷어부친 연세대 학생들 "학교가 책임 유기...노동자 처우 개선해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연세대학교 청소경비노동자들의 학내 집회 소음을 둘러싼 논란이 이어지는 가운데 재학생들이 어제(6일) 기자회견을 열고 학교가 나서서 이들의 처우를 개선해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학생들은 청소경비노동자들의 실질적인 고용주는 학교라며 자유와 진리를 추구하는 대학교인 만큼 하루빨리 책임을 다하라고 압박했는데요.

직접 들어보시죠.

[해 슬 / 연세대학교 재학생]
가파르게 올라가는 물가상승률에도 생존권을 위해 고작 최저임금 인상분인 440원을, 살인적인 청소업무 강도를 더 감당할 수 없어 정년퇴직자 수만큼의 인원충원을, 위생과 건강권을 위해 샤워실 설치를 요구하는 것이 어떻게 과도한 요구일 수 있다는 말입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