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국산 파스 1호’ 이영수 신신제약 창업주 별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이영수


대한민국 최초의 파스인 ‘신신파스’를 탄생시킨 신신제약 창업주 이영수(사진) 명예회장이 6일 숙환으로 별세했다. 96세.

고인은 1927년 충북 음성에서 태어났다. 서울의 경성상업학교를 거쳐 중국 랴오닝(遼寧)성 다롄(大連)에서 지금의 경영대에 해당하는 다롄고등상업학교를 졸업했다. 졸업 후 제약 및 화학업체를 다니던 중 배고픔보다 육체노동으로 인한 근육통에 고통받는 이들을 안타까워하며 1959년 신신제약을 설립했다. 당시 고가의 밀수품이었던 일본 파스로부터 ‘파스 독립’을 이뤘다는 평가를 받았다.

고인은 2020년 대표직을 내려놓을 때까지 60여년간 기술 개발과 활발한 경영 활동을 펼쳤다. 의약품 수출이 활발하지 않았던 1960년대부터 수출에 집중해 1983년에는 완제의약품으로 ‘100만불 수출의 탑’을 달성했다. 이같은 공로를 인정받아 1997년 국민훈장 동백장, 2009년 한국창업대상 등을 수상했다.

유족으로는 장남 이병기 신신제약 대표이사와 명순, 명재, 명옥씨 등 3녀가 있다. 회사장으로 치러지며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발인은 8일, 장지는 시안가족추모공원이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