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브' 서예지, 박병은에 대한 마음 깨닫고 '눈물'…박병은 유선에 이혼 소송(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헤럴드POP=전하나 기자]
헤럴드경제

tvN '이브' 방송캡쳐



서예지가 박병은에 대한 마음을 깨닫고 눈물을 흘렸다.

6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이브'에서는 이라엘(서예지 분)이 강윤겸(박병은 분)에 대한 마음을 깨닫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강윤겸은 한소라(유선 분)에게 "지금이 내 인생에서 가장 명확한 순간이야. 우리 헤어지자. 그만 살아. 몇 날 며칠 얘기해도 내 결정은 변하지 않아. 이혼해"라고 이혼을 통보했다. 이에 한소라는 "나더러 이혼이라니 어떻게 저게 진심이야. 확김에 뱉은 말이지"라며 현실을 부정했다. 한소라는 "다비 볼모로 잡고 있어야 돼. 유치원 가게 차 대기시켜 얼른"라며 급하게 유치원으로 향했다.

한소라는 "어디서 사모님 행세야. 죽었다 깨어나도 너는 절대 상류층이 될 수 없어"라며 비아냥거렸고, 이라엘은 "이미 주인이 바뀌기 시작했는데 아직도 체감이 안돼? 남편에 돈, 지위 다 잃고 마음과 육신이 썩기 시작하면 그때 가야 알려나?"라고 답했다. 이에 한소라는 "죽여버린다 너"라고 경고했고, 이라엘은 "그럼 나도 한소라가 운명을 바꿔 줬다던 그 두 여자처럼 되는건가?"라고 도발했다.

그런가운데 김정철(정해균 분)을 불러낸 서은평(이상엽 분)은 "스위스 차명 계좌 그거 당신 맞지? 거의 모든 프로젝트에서 돈을 빼돌렸던데 한판로 회장님께서는 알고 계신가?"라며 약점을 알고 있음을 밝혔다. 그리고 서은평은 "김선빈 씨는 날 돌봐주신 분의 딸이야. 야 김정철 김선빈 씨는 내 가족이라고 설명이 더 필요할까?"라며 이라엘을 보호했다.

장문희(이일화 분)는 "강윤겸한테 라엘씨 신분 폭로할 수 밖에 없었다. 그렇다고 보안 시스템을 막는게 말이 돼요?"라고 물었고, 이라엘은 "원하는 건 한가지다. 소송은 막지 않겠지만 언론 노출은 안된다. 나는 엄마의 진실을 알아야겠고 한소라의 죽음을 봐야겠다. 강윤겸 비밀 금고까지 넘길게요. 협상 아니고 협박이다. 허락없이 내신분을 오픈하면 같이 죽는거다"라고 협박했다.

장미의 집에서 지내고 있는 강윤겸과 마주하게 된 서은평이 그와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 서은평은 이라엘에게 "라엘아 내가 단도직입적으로 물어볼게 강회장한테 정말 복수심 뿐인거야?"라고 물었고, 이라엘은 "내 마음이 왜 중요한대요 내가 해야 할 일을 해내기만 하면 되는거 아니에요?"라며 자신의 아버지가 알려준 이름의 뜻대로 "제 마음은 복수심으로 가득하고 마음의 길을 따라가고 있어요"라고 답했다. 이에 서은평은 "알았다. 근데 만약에 네가 정말 강회장을 좋아한다면 너는 더할 나위 없는 고통에 빠지는거야. 네가 그러지 않기를 바래"라고 당부했다.

강윤겸의 반도네온 연주에 이라엘이 자신의 감정을 깨닫고 흔들렸다. 이에 이라엘이 자신의 몸에 자해를 했다. 다음날 이라엘은 차에리사 원장에게 자신이 강윤겸과 그의 딸 다비와 함께 지내고 있다고 일부러 정보를 흘렸다. 이어 한소라의 전화를 받은 김정철은 한판로 앞에서 "윤겸이랑 그 여자가 동거를 해?"라고 소리쳤고, 분노한 한판로가 망치를 들고 장미의 집으로 찾아갔다.

강윤겸이 한소라에게 이혼 소송을 걸었고, 한판로(전국환 분)는 서은평에게 이라엘을 건드리지 않는 대신 이혼 소송을 도우라고 제안했다. 하지만 한소라는 이혼할 수 없다며 문도완(차지혁 분)에 이라엘을 잡아오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라엘이 강윤겸의 프러포즈에 혼란스러워 하는 모습으로 극의 궁금증을 높였다.
popnews@heraldcorp.com

Copyright ⓒ 헤럴드POP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