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대장금’ 베낀 의혹 中 드라마, 한국만 빼고 전세계 방영…디즈니+ “표절, 확인 어렵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삼겹살 신, ‘진수기’에 안나와”

“대장금과 유사? 확인 어렵다”

세계일보

디즈니플러스에서 서비스 중인 중국 드라마 ‘진수기’ 포스터. 디즈니플러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드라마 ‘진수기’가 MBC 사극 ‘대장금’과 비교해 줄거리가 유사하다는 등의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 콘텐츠를 서비스 중인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디즈니플러스 측이 해명에 나섰다. 그러면서 온라인 공간에서 지적된 일부 장면에 대해서는 진수기 콘텐츠가 아니라고 밝혔다. 한국만 제외하고 방영 중인 데 대해선 입장 밝히기를 피했다.

디즈니플러스 측은 6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 및 기사에 포함된 삼겹살 먹는 장면은 자사에서 제공하는 콘텐츠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온라인상에서는 앞서 디즈니플러스가 공개한 진수기가 대장금을 표절했다는 의혹이 일었다. 진수기는 세계 최고 요리사가 되고 싶은 주인공 능소소가 황궁에 들어가 뛰어난 요리 솜씨로 태자와 사랑에 빠지는 내용을 담고 있어 2003년 방영된 대장금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특히 능소소가 한복과 유사한 의상을 입고 등장하자 한국 전통을 중국 문화의 일부로 바라보는 ‘동북공정’의 일환 아니냐는 비판도 쏟아졌다.

나아가 몇몇 누리꾼은 ‘진수기에 삼겹살을 구워 쌈 싸 먹는 장면이 등장한다’고 주장하면서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해당 장면 캡처본을 퍼뜨리기도 했다.

디즈니플러스 설명대로 이 캡처본은 다른 작품으로 확인됐다.

세계일보

중국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아이치이에서 방영한 웹 드라마 ‘야불기적천세대인’에 등장하는 삼겹살 시식 장면. 온라인 커뮤니티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디즈니플러스에 따르면 문제의 삼겹살 시식 장면은 중국 OTT 아이치이에서 방영한 웹 드라마 ‘야불기적천세대인’의 6화에서 등장했다.

디즈니플러스 측은 진수기와 관련해 불거진 대장금과의 유사성 및 동북공정 논란 등과 관련해서는 “확인하기 어렵다”며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

또 진수기가 한국을 빼고 전 세계에 방영 중인 데 대해서도 “디즈니플러스 콘텐츠 공개 여부 및 일정은 각 나라의 여건과 사정에 따라 상이하다”고만 밝혔다.

한편 디즈니플러스는 중국 동영상 플랫폼 빌리빌리로부터 진수기 판권을 샀으며 지난 4월7일부터 독점 방영하고 있다.

김수연 기자 sooya@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