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현대제철 직원들 백억 원대 횡령 의혹 제기..."내부 감사 중"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현대제철 직원들이 유령 회사를 설립해 허위로 발주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거액의 회삿돈을 빼돌렸다는 의혹이 제기돼 회사가 내부 감사에 착수했습니다.

현대제철은 오늘(6일) 일부 직원들의 횡령 의혹과 관련해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직장인 익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현대제철 일반직, 기능직 직원들이 조직적으로 유령 회사를 설립해 일부 부품 단가를 부풀리고 허위 발주 대금을 지급하는 방식으로 회삿돈 백억 원가량을 빼돌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